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CEO 보수 ‘톱10’, 미·일은 전문경영인 vs 한국은 오너 중심

보수 ‘톱10’ CEO 중 전문경영인, 일본(10명)>미국(8명)>한국(4명)

페이스북 트위터


한·미·일 3국의 최고경영자(CEO) 보수 ‘톱10’을 분석한 결과 일본은 10명 전부, 미국은 8명이 전문경영인인데 반해 한국은 4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 나머지 6명은 오너 경영인이었다.

8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한‧미‧일 3국의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 임원의 지난해 결산 기준 보수 총액을 분석한 결과, 각국 상위 10명의 보수 총계는 한국이 1006억 원으로, 미국(5091억 원), 일본(1306억 원)보다 적었다.

3개국을 통틀어 보수 총액이 가장 많은 경영인은 미국 반도체 회사 브로드컴의 CEO 호크  탄으로, 한국 상위 10명의 보수를 합친 금액보다도 100억 원 가까이 많은 1103억 원에 달했다.

한국은 삼성전자의 권오현 부회장이 244억 원으로 1위였고, 일본은 최대 유통회사인 세븐앤아이홀딩스의 조지프 마이클 데핀트가 241억 원으로 수위였다.

한국은 보수 상위 10명 중 오너일가가 6명으로, 전문경영인보다 많았다. 오너일가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152억 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109억 원),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80억 원), 허창수 GS그룹 회장(73억 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66억 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62억 원) 등이고, 전문경영인은 권오현 부회장, 신종균 삼성전자 부회장(84억 원),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77억 원),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58억 원) 등으로 모두 삼성그룹 소속이었다.

다만 한국의 경우는 임원 보수 공개 대상이 연 5억 원 이상 받는 상장사 등기임원이기 때문에 미등기임원으로 등재된 오너일가에 대한 보수는 알 수 없는 한계가 있다.

한국과 달리 미국은 보수 상위 ‘톱10’ 중 4위와 10위를 제외한 나머지가 모두 전문경영인이었다.

브로드컴의 호크 탄 CEO 다음으로 다우듀폰의 앤드류 리버리스 회장(702억 원)과 컴캐스트 스티븐 버크 부사장(497억 원)이 2~3위에 올랐다. 

세계 최대 데이터베이스 회사인 오라클의 경우는 미국 CEO 보수 '톱10'에 4명이나 포함시켰다. 오라클의 창업자인 래리 앨리슨은 지난해 441억 원으로 4위를 기록했고 마크 허드 오라클 사장(436억 원) 5위, 사프라 카츠 사장(435억 원) 6위, 토마스 쿠리언 제품개발책임자(382억 원) 8위 등이다.

특히 사프라 카츠 사장은 한‧미‧일 3국의 보수 총액 톱10에 유일하게 포함된 여성 경영인이다.

애플의 경우는 6명의 전문경영인이 모두 2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특히 팀쿡 대표는 137억 원으로 105위에 그쳐 최고경영자이지만 애플 전문경영인 중 가장 보수가 낮았다. 안젤라 아렌츠 수석부사장(259억 원), 조니 스루지 수석부사장(258억 원), 댄 리치오 수석부사장(258억 원), 브루스 시웰 수석부사장(258억 원)이 근소한 차로 26위부터 29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보수 총액 상위 10명이 모두 전문경영인이라는 점이 이채롭다. 특히 세븐일레븐의 조지프 마이클 데핀트 다음으로 로널드 피셔 소프트뱅크 부회장(202억 원), 마르셀로 클라우레 최고운영책임자(COO)(138억 원), 라지브 미스라 이사(124억 원), 미야우치 켄(宮内 謙) 부사장(87억 원) 등 소프트뱅크의 전문경영인이 나란히 2~4위와 9위로 톱10에 4명이나 포함됐다.

이어 크리스토프 웨버 타케다제약 CEO(122억 원), 디디에 르로이 토요타 부사장(103억 원), 히라이 카즈오(平井 一夫) 소니 회장 91억 원,  가와이 도시키(河合利樹) 도쿄일렉트론 사장(76억 원) 등이 톱10에 포함됐다.

이번 조사는 각국 보수 공개 기준에 따라 결산 보고서에 공시된 임원을 대상으로 했다. 국가별 임원 보수 공개 대상은 한국의 경우 연 5억 원 이상 받는 상장사 등기임원으로 한정되지만 미국과 일본은 미등기임원도 공시 대상에 포함된다. 미국은 상장사의 최고경영자(CEO)와 최고재무책임자(CFO) 외에 기업 내 최고 연봉자 3인 등 5인에 한하고 일본은 연 1억 엔(약 11억 원) 이상 받는 상장사 임원이 대상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성희 기자]
이성희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