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한-싱가포르,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연내 타결 공동노력

양국정상 참석한 MOU 3건 체결...비즈니스상담회·취업박람회도 개최

페이스북 트위터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12일 오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언론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

우리나라와 싱가포르 양국은 4차 산업혁명 기술협력과 통상질서 확립, 스마트그리드 등에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싱가포르 순방을 수행하고 있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12일 싱가포르 통상산업부와 한-싱 4차 산업혁명 기술협력, 자유롭고 공정한 교역질서 구축 협력, 스마트그리드 협력 등 3건의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밝혔다.

산업부는 이번 MOU 체결로 정부의 신남방경제정책을 가속화시키는 디딤돌이 될 수 있게 됐다면서 양국은 산업·통상·에너지 분야에서 정부 간 협력을 증진하고 상호호혜적 관계를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현지시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리셴룽 총리와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

우선 양국 정부는 싱가포르의 혁신역량과 한국의 우수한 제조역량을 결합해 4차 산업혁명에 공동대응하기 위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바이오·의료 등 첨단산업 분야 기술협력을 위해 ‘4차 산업혁명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바이오·의료, AI, IoT 분야 공동 기술개발을 위한 양국 공동펀딩형 R&D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첨단 기술 세미나, 인력 교류 등 다양한 협력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양국 정부는 한-싱가포르 FTA 이행위의 조속한 개최를 통한 이행상황 점검 및 한-아세안 FTA 추가자유화 진전을 위한 공조, 역내포괄적동반자협정(RCEP) 연내타결에 합의함으로써 양국간 자유롭고 공정한 교역질서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12일 오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서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 탄 우 멩 외교부 및 통상산업부 선임 정무차관의 '4차 산업혁명 기술 협력' 협약서 교환을 지켜보고 있다. 양국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과 싱가포르 과학기술청(A*STAR)을 각각 이행기관으로 지정해 바이오, 헬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중점 협력분야를 중심으로 협력 사업을 발굴해 추진키로 했다. <사진=연합>

특히 양국은 RCEP이 연내 타결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주도적 역할을 하기로 했다.

이번에 체결한 ‘자유롭고 공정한 교역질서 구축 협력 MOU’ 효력발생일(7월 12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한-싱가포르 FTA 이행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또 양국 정부는 기존 전력망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함으로써 지능형 에너지 수요관리, 에너지 효율성 증진을 가능하게 하는 차세대 전력 인프라 시스템인 스마트그리드 기술을 활용하여 미래 에너지 산업을 함께 육성키로 했다.

한국과 싱가포르 양국은 에너지 자립섬, 스마트빌딩 등 다양한 스마트그리드 협력 모델을 발굴하고, 이를 토대로 여타 아세안 국가 등 제3국으로의 공동 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 신재생과 ESS를 연계한 에너지자립섬 모델을 도입‧운영 중이며, 현재 총 56개의 에너지 자립섬 프로젝트 추진하고 있다.

정부기관간 협력 채널도 구축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싱가포르 기업청(Enterprise Singapore, ESG)과 ‘스마트시티 제3국 공동진출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 MOU는 한-싱간 스마트시티 협력이 중요하다는 양국의 공통된 인식을 바탕으로 특별히 양국 정상 임석 하에 체결됐다.

양 기관은 양국 또는 제3국 스마트시티 및 인프라 개발 프로젝트에 양국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정보 제공, 비즈니스 매칭을 지원하고, 향후 전자상거래, LNG 등으로 협력 영역을 넓히기로 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싱가포르 파빌리온에너지(Pavilion Energy)社와 ‘LNG 도입물량 상호교환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 회사는 싱가포르 국부펀드인 Temasek의 자회사로서 싱가포르에 LNG 공급을 위해 2013년 설립돼 내년부터 연간 200만 톤 규모의 LNG를 도입할 예정이다.

국내 기업의 실질적인 해외진출과 우리 청년들의 해외취업 기회 마련을 위한 비즈니스상담회와 취업박람회도 열렸다.

KOTRA는 12일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열어 우리기업과 현지 바이어 간 비즈니스 매칭을 지원했다. 또한, 취업박람회를 통해 한국의 제3위 해외취업 진출국인 싱가포르에 취업을 희망하는 우리청년들에게 해외취업 기회 및 관련 정보를 제공했다.

이번 취업박람회는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의 베트남 순방시 시작한 ‘1사(社) 1청년 일자리 운동’의 후속 조치로, 싱가포르 진출 우리기업이 구인기업으로 참여해 우리청년을 고용하는 장이 됐다.

[CEO스코어데일리/세종=박운석 기자]
[pen@ceoscor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