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삼성바이오, 증선위 결정 ‘불복’…“법적 수단 동원할 것”

페이스북 트위터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가 12일 회사의 분식회계가 고의로 이뤄진 것이라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의 결정에 불복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삼성바이오는 입장문을 통해 “삼성바이오는 IFRS(국제회계기준)에 따라 모든 회계처리를 적법하게 이행했다”면서 “향후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의 이익 보호를 위해 이러한 회계처리의 적절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행정소송 등 가능한 법적 구제수단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 발표된 ‘합작계약 약정사항 주석공시누락에 대한 조치’는 상장적격성 실질심사(상장폐지)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삼성바이오는 “그 동안 금감원의 감리, 감리위·증선위의 심의 등 모든 절차에 성실히 임하며 회계처리의 적절성이 납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소명해 왔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결과가 발표 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증선위는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사건과 관련해 회계기준을 고의로 위반했다고 결론내렸다.

증선위는 삼성바이오에 담당임원의 해임과 감사인 지정 3년을 권고하고 회계 등 위반 내용을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감사인인 삼정회계법인에 대해서는 삼성바이오 감사업무를 4년간 제한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윤선 기자 / yskk@ceoscore.co.kr]

김윤선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