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GC녹십자, 국내 백신 제조사 최초 독감백신 내수용 생산 1억 도즈 돌파

페이스북 트위터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국내 백신 제조사 최초로 자사 독감백신의 내수용 누적 생산 물량이 1억 도즈(성인 1억명 접종 분량)를 넘어섰다고 10일 밝혔다.

국내 백신 제조사가 내수용으로 독감백신 생산 1억 도즈 고지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C녹십자는 지난 2009년 국내 제조사로 처음 독감백신 양산에 들어간 이후 국내에 가장 많은 물량의 독감백신을 공급하며 줄곧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 공급량도 약 900만 도즈 분량으로 국내에서 가장 많다.

회사 측은 수출분을 포함한 독감백신 총 누계 생산 물량이 내년에는 2억 도즈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GC녹십자는 국내 출시 이듬해인 2010년부터 우리나라와 계절주기가 정반대인 남반구 지역을 중심으로 독감백신을 수출하면서 한철 장사로 그칠 수 있는 사업을 연중 공급하는 체계로 지체 없이 확장했다. 유엔 조달시장에서는 전 세계 백신 제조사 가운데 가장 많은 독감백신을 공급했다.

통상 독감백신을 만드는 데는 바이러스 배양을 위해 쓰이는 유정란을 확보하는 기간을 포함해 5~6개월이 소요되지만, GC녹십자 화순공장에서는 이보다 훨씬 단축된 2~3개월 만에 독감백신을 생산할 수 있다. 수출 덕분에 유정란이 연중 항상 확보되어 있기 때문이다.

김성화 GC녹십자 상무(화순공장장)는 “독감백신은 생산량과 비례해 기술력이 발전하는 구조”라면서 “장치 산업 특성상 고정비가 높아 ‘규모의 경제’를 이루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윤선 기자 / yskk@ceoscore.co.kr]
김윤선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