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100대 그룹 오너일가, 계열사 주식 10.3% 담보 잡혀…11조7천억 규모

한진중공업·두산 그룹은 90% 넘어, 조남호·권혁운 회장 등 7명은 100% 담보

페이스북 트위터


총수가 있는 국내 100대 그룹 중 절반이 넘는 51개 그룹 오너일가가 계열사 보유 주식을 담보로 잡혔다. 

한진중공업과 두산그룹 오너일가는 담보 비중이 90%를 넘었고 아이에스동서, 금호석유화학도 80% 이상이다.

개인의 경우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 권혁운 아이에스동서 회장, 이어룡 대신증권 회장, 박준경 금호석유화학 상무 등 7명은 보유 계열사 주식 100%를 담보로 설정했다.

4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총수가 있는 국내 100대 그룹 중 지난 9월 말 현재 상장 계열사를 보유한 92개 그룹 오너일가 679명의 담보제공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절반이 넘는 51개 그룹 오너일가 178명이 11조7437억 원 규모의 계열사 주식을 담보로 잡힌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100대 그룹 오너일가 지분가치 114조4635억 원의 10.3%에 달하는 규모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0.2%포인트 증가했다. 범위를 51개 그룹으로 좁혀보면, 오너일가 지분가치 87조9353억 원의 13.4%에 달한다.

그룹별로 한진중공업 오너일가 주식담보 비중이 95.43%로 가장 높은데 이어 두산이 93.62%로 2위였다. 이어 아이에스동서(87.9%)와 금호석유화학(84.34%)이 80%를 넘었고, DB(71.19%), 현대(69.16%), 효성(56.52%), 유진(56.1%), 한진(53.92%) 등도 50% 이상이었다.

반대로 현대자동차, 대림, 영풍, 한국투자금융, 한국타이어 등 35개 그룹은 오너일가에서 계열사 보유 주식을 단 1주도 담보로 제공하지 않았다.

재계 1위 삼성은 0.16%에 불과해 오너일가 주식담보 내역이 있는 그룹 중 비중이 가장 낮은 가운데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2.45%)이 유일했다.

이 외에 KCC(1.21%), LG(5.23%), 신세계(5.36%), 현대백화점(6.32%), LS(6.69%) 등 18개 그룹도 10% 미만에 그쳤다.

개인별로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 권혁운 아이에스동서 회장, 이어룡 대신증권 회장, 박준경 금호석유화학 상무,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허동섭 한일시멘트 회장의 자녀인 서연·서희씨가 보유 주식 100%를 담보로 잡혔다.

이어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99.98%), 허동섭 한일시멘트 회장(99.95%),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99.46%),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99.46%), 박태원 두산건설 부회장(99.41%), 박인원 두산중공업 부사장·박형원 두산밥캣 부사장·박석원 두산 정보통신BU 부사장(각 99.4%),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99.24%),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98.38%), 박용만 회장 부인 강신애씨(97.76%),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97.58%), 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97.48%), 김준기 DB그룹 회장(96.17%) 등 28명이 90% 이상이었다. 

주식담보 비중 90% 이상 오너일가 중 두산 일가는 14명으로 절반을 차지했다.  

주식담보비중을 부모세대와 자녀세대로 나눠보면 자녀세대의 주식담보 비중이 12.11%로 부모세대(9.44%)보다 2.67%포인트 높았다. 승계 과정에서 상속세 납부, 지배기업 지분 확보 등의 사유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성희 기자 / lsh84@ceoscore.co.kr]
이성희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