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한전KDN, 전력 설비관리 효율 향상 위해 AR・VR 기반 솔루션 확보

페이스북 트위터

한전KDN이 개발한 AR·VR 기반의 eRMI 솔루션. 자료제공=한전KDN

한전KDN(사장 박성철)은 4차 산업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효율적인 설비관리를 통해 전력 품질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AR·VR 기반의 eRMI(energy Realistic Media Interface, 에너지실감미디어인터페이스) 솔루션을 개발했다.

eRMI솔루션은 기존의 발전, 송변전, 배전 및 판매에 이르는 전력 전 분야 ICT시스템과 AR·VR 컨텐츠 및 디바이스를 보다 쉽게 연결해 주는 솔루션으로 다양한 ICT시스템에서 디바이스를 관리할 수 있는 공통된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최근 전력설비는 도시의 미관과 시민의 안전을 위해 점차 지하로 내려가고 있으며 지하에 설치된 설비들은 육안 관측이 용이하지 않아 지속적인 감시 및 관리가 어려워 화재, 침수, 외부인의 침입에 의한 고의 파손 등으로 전력 대란이 발생 할 가능성이 증가하면서 AR·VR 기술을 이용한 지하 시설물에 대한 효율적인 관리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고가의 전력설비에 대한 장애점검이나 원자력발전소의 재난상황 등 실제 상황을 연출하기 힘든 부분을 가상의 환경으로 구성한 후 교육생이 실제 상황과 최대한 유사한 환경을 사전에 경험하고 훈련받아 유사 시 체계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하는 체험형 교육이 중요시 되고 있다.

한전KDN 관계자는 "전력산업 전 분야에서 최소의 비용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AR·VR 기술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eRMI솔루션 적용을 통해 전력계통의 안정적인 운영과 전력 품질향상에 기여하겠다"면서 "에너지ICT 공공기관인 회사의 위상에 맞게 국내 전력산업의 선진화를 이루고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도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경배 기자 / pkb@ceoscore.co.kr]

박경배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