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9월 자동차 수출 18만 3964대...작년비 18.4% 감소

생산 29만 1971대로 작년비 18.2%, 내수 12만 7753대로 17.3% 각각 줄어

페이스북 트위터

9월 국내 자동차 산업은 추석연휴로 인한 조업일수가 4일 감소해 완성차의 경우 전년 동월대비 생산과 수출, 내수가 각각 18.2%, 18.4%, 17.3% 모두 줄어들었다. 

4분기의 경우 전년 동기대비 생산, 수출 모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특히 10월의 경우, 파업 등 별 다른 변수가 없는 이상 생산, 수출 모두 전년 동월대비 두 자릿수 증가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산업부가 발표한 '9월 국내 자동차산업 동향'에 따르면 생산의 경우 추석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4일) 및 현대차 등 주요 완성차 업체가 노사단체 협상 결과 등으로 추가로 휴무를 가져(△1일) 전년 동월대비 18.2% 감소한 29만 1971대를 생산했다.

수출 역시 조업일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유럽 기타지역(러시아 등)을 제외한 전 지역 수출이 감소해 전년 동월대비 18.4% 감소한 18만 3964대를 기록했다.

내수는 추석 연휴기간 영업일 감소 등으로 국산차와 수입차 내수판매가 모두 감소하며 전년 동월대비 17.3% 감소한 12만 7753대를 기록했다.

친환경차의 경우 내수는 전기차 판매는 증가했으나 하이브리드차가 감소하며 전년 동월대비 8.0% 감소한 8722대를 기록했고, 수출에서는 전기차 수출은 늘었으나 하이브리드 등 수출이 감소해 전년 동월대비 22.3% 감소한 1만 3770대를 기록했다.

9월 자동차부품 수출은 조업일수 감소로 기타유럽(러시아 등)과 아프리카 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이 감소하며 전년 동월대비 18.2% 감소한 17억 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세종=박운석 기자 / pen@ceosco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