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장관회의 13일 싱가폴서 개최

페이스북 트위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제6차 회기 간 장관회의가 13일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RCEP (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는 아세안(ASEAN) 10개국 및 한중일,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 총 16개국이 참여하는 아·태지역 메가 FTA(자유무역협정)이다.

이번 회의는 협상 가속화 차원에서 지난 8월 30, 31일 싱가폴에서 열린 장관회의 이후 한 달여 만에 개최하는 것으로 우리나라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을 포함해 16개국 장·차관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16개국 장·차관은 연내 실질타결 의지를 재확인하고 8월 장관회의 이후 상품·서비스·투자 양허협상 진전사항을 점검하고, ‘연내 성과목표 패키지’ 달성을 위한 방안을 집중 모색할 예정이다.

김현종 본부장은 연내 실질타결을 위한 잔여 쟁점 해소 차원에서 각국이 기대수준을 상호조정하고, 국별 이익과 민감성을 함께 감안한 창의적이고 현실적인 대안을 마련해 나갈 것을 촉구할 계획이다.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타결은, 아세안·인도 등 유망시장에 대한 교역·투자 다변화와 아시아 태평양 주요국간 경제통합을 통해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제도적 틀을 확충한다는 측면에서 의의가 있다.

향후 정부는 합리적인 절충안 모색을 통해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협상의 조속한 타결에 이바지하면서 우리 핵심이익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협상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세종=박운석 기자 / pen@ceosco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