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한일병원·한전원자력대학원 비상임이사, 회의참석수당 연간 1000만원 챙겨

페이스북 트위터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전력공사(사장 김종갑) 계열사가 소속 비상임이사에게 이사회 회의 참석수당으로 1년에 최대 1000만 원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회의 참석과 관계없이 고정적으로 지급한 임금도 평균 2400만 원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9일 기획재정부와 각사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한전 계열사 한전의료재단 한일병원(원장 조인수)과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한전원자력대학원, 총장 안남성) 소속 비상임이사는 지난해 이사회 회의 참석 수당으로 총 1000만 원을 챙겼다. 전년에 비해 각각 300만 원, 214만 원 오른 것으로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평균인 388만 원의 2.6배에 달한다. 

한일병원과 한전원자력대학원의 비상임이사 회의참석수당은 매년 꾸준히 증가했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증가율은 각각 28.9%와 39.1%에 달한다. 한전원자력대학원의 경우 연간 약 5번의 이사회 회의가 열린다.

한전원자력대학원 관계자는 “안건처리 필요시 이사회 회의를 열고 비상임이사에게 참석 수당을 지급하는 것”이라며 “사립학교법에 따라 고정 임금과 보수는 일체 지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국전력거래소(사장 조영탁)와 한전KDN(사장 박성철)도 지난해 회의 참석수당이 600만 원에 달해 산업부 산하기관 평균을 훌쩍 웃돌았다.

한전과 한전 계열사가 회의 참석수당과 별도로 비상임이사에게 지급하는 고정임금 역시 산업부 산하기관 평균을 뛰어넘었다. 

한전과 산업부 산하 한전 계열사 중 비상임이사에게 고정임금을 지급한 12곳이 비상임이사에게 지급한 고정임금은 연간 평균 2850만 원에 달한다. 비상임이사에게 고정임금을 지급하는 33개 산업부 산하기관 평균인 2084만 원보다 무려 800만 원 가까이 높다.

산업부 산하기관 중 비상임이사에게 최대 고정 임금인 3000만 원을 지급하는 기관 13곳 중 10곳(77%)도 한전과 발전6사 등 한전 계열사가 차지했다.

공공기관 비상임이사는 공공기관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임원추천위원회 추천과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심의·의결 등을 거쳐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종적으로 임명한다. 상임이사와 달리 출근 의무가 없고 한 달에 한 번 꼴로 열리는 이사회 회의에 참석해 평균 2000만 원이 넘는 연봉을 받는 자리다.

[CEO스코어데일리 / 유영준 기자 / yjyoo@ceoscore.co.kr]

유영준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