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NH투자증권, 금융지주 계열 증권사 중 영업익 비중 '톱'

페이스북 트위터


NH투자증권(대표 정영채)은 국내 금융지주 계열 증권사중 영업이익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31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분기보고서를 제출하는 4대 금융지주 계열 증권사의 지난해 3분기 개별 기준 그룹 내 영업익 비중을 조사한 결과, NH투자증권이 20%로 가장 높은 비중을 기록했다.

NH투자증권은 그룹 내에서도 비은행 계열 중 가장 뛰어난 수익성을 보였다.

지난해 9월 말 연결 기준 NH투자증권의 당기순이익은 3505억 원 규모로 전체 순이익 비중에 13.6%나 차지한다. 비은행 부분 전체 비중 21.2%에 절반 이상 차지하는 수치다. 같은 기간 자기자본 수익률(ROE)은 9.57%에 달해 농협은행(8.26%)을 제치고 가장 높았다.

NH투자증권의 그룹 내 수익성 비중이 높은 요인은 계열사간 시너지를 잘 활용했기 때문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은행과 보험 계열사 등과 합작한 투자은행(IB) 사업과 헤지 펀드 사업, 복합점포 등의 효과 때문으로 풀이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NH투자증권 등 은행 계열 증권사의 가장 큰 장점은 은행의 자금을 투자자본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라며 “NH투자증권의 경우 자금 활용뿐 아니라 상품 판촉과 리테일 사업 등에서 계열사 시너지가 잘 이뤄진 대표 사례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작년 9월 말 기준 순자본비율은 1482.1%로 상당히 높은 수준이며 잉여자본도 2조 3000억 원에 달해 재무건전성도 양호하다”고 덧붙였다.

NH투자증권은 현재 IB 부문 등을 앞세워 영업력 강화에 힘쓰는 중이다.

지난 28일 미국달러(USD)로 발행어음에 투자할 수 있는 'NH QV 외화발행어음'을 출시했다. 작년 7월 2일 발행어음 업무 개시에 이은 두 번째 IB 강화 행보며, 발행어음 자금은 현재 1조 8000억 원 규모가 모였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올해는 고객 중심 경영을 통해 초대형 IB 증권사로의 사업 경쟁력을 굳히는 시기가 될 것”이라며 “강력한 고객 분석 체계를 기반으로 한 고객 맞춤형 솔루션 제공과 고객 중심의 자산관리 서비스 등도 점진적으로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KB증권이 그룹 내 영업익 비중에서 7%를 기록해 두 번째로 이익 비중이 높았고 신한금융투자와 하나금융투자가 각각 6%와 5.7%로 뒤따랐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규석 기자 / seok@ceoscore.co.kr]

박규석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