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대한민국 국회’에 수소충전소 설치...하루 50대 이상 충전 가능

정부, 2022년까지 전국 310개소 본격 확산 추진

페이스북 트위터

국회내 수소충전소 설치 예정부지 조감도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세계 최초로 국회에 수소충전소가 설치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차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국회에 수소충전소 설치를 신청하는 제1호 안건(현대자동차 신청)에 대해 규제특례(실증특례)를 부여하기로 의결했다.

이날 위원회에는 국회 수소충전소를 포함해 총 5건의 수소충전소 설치가 안건으로 상정됐는데, 서울시에서 별도 부지활용계획이 있는 △중랑 물재생센터는 재논의키로 하고, △현대 계동사옥은 조건부 승인, △국회 수소충전소 등 나머지 3건은 승인키로 했다.

이에 따라 현행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및 같은 법 시행령 등에 따라 수소충전소 설치가 제한되는 일반 상업지역인 국회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기로 확정했다.

국회에 설치되는 수소충전소는 승용차 기준으로 하루 50대 이상 충전이 가능한 250kg 규모로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회 내 200~300평 부지를 활용할 예정이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현대자동차가 구축할 계획이며, 영등포구청의 인‧허가, 한국가스안전공사의 안전성 검사 등을 거쳐 7월말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규제특례 기간을 고려해 2년 간 운영(산업융합촉진법 상 2년 연장 가능) 한 이후 중・장기 운영여부는 추후 검토하기로 했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각종 민원과 규제로 수소충전소의 부지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세계에서 최초로 국회에 설치하는 수소충전소는 큰 의미가 있다”며 “국회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함으로써 국민들께서 수소충전소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희상 국회의장도 이와 관련, “입법기관으로서 불필요한 규제들을 혁신하고 우리나라의 새로운성장동력을 확보하는데 국회가 앞장서는 모범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미래 수소차 시대를 앞장서기 위해 국회와 정부, 민간 모두가 함께하는 협력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국회 수소충전소를 계기로 올해 말까지 전국 최대 86개소(누적기준, 기 구축된 16기 포함)의 수소충전소 확대를 추진하고, 전국 고속도로 등 교통 거점 및 도심지 등을 중심으로 ’22년까지 310개의 수소충전소를 차질 없이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올해 2월 설립 예정인 ‘수소충전소 구축‧운영을 위한 민간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본격적으로 수소충전소 확산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세종=박운석 기자 / pen@ceosco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