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기업은행, 리스크 관리 '골머리'… 추정손실채권·연체율 증가

페이스북 트위터


IBK기업은행(행장 김도진)이 추정손실채권과 연체율이 동시에 증가하면서 리스크 관리에 골머리를 썩고 있다.

15일 기업은행 경영실적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추정손실 잔액은 전년 말 3940억원 대비 12.2%(480억원) 늘어난 4420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기업은행의 요주의채권 규모도 2조6220억원에서 17.0%(4470억원) 늘어난 3조690억원으로 집계됐다.

연체율도 늘어났다. 기업은행의 지난해 총 연체율은 전년 말 0.43%대비 0.06%포인트 늘어난 0.49%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가계대출 연체율도 같은 기간 0.13%에서 0.22%로 0.09%포인트 늘어나면서 리스크 관리가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기업대출 연체율도 0.48%에서 0.53%로 0.05%포인트 증가했다.

기업은행의 지난해 가계대출 잔액은 전년 말 31조9000억원 대비 5.5% 늘어난 33조657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업계 최고 수준인 151조5830억원이었다.

이는 같은 기간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 등 5대 시중은행이 대출 규모가 늘면서도 리스크 관리에 성공하면서 추정손실과 연체율 규모가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국민은행의 지난해 추정손실 잔액은 전년 말 2239억원 대비 13.0% 줄어든 1947억원이었다. 신한은행의 추정손실 잔액은 같은 기간 3810억원에서 3130억원으로 17.9% 줄었다. 하나은행의 추정손실 잔액은 2017년 말 1840억원에서 7.0% 줄어든 1710억원을 기록했다.

또한 국민은행의 지난해 총 대출 연체율은 전년 말 0.24% 대비 0.01%포인트 하락한 0.23%이다. 하나은행 연체율도 같은 기간 0.42%에서 0.32%로 0.10%포인트 떨어졌다. 우리은행 총 대출 연체율은 2017년 말 0.34%에서 1년 새 0.03%포인트 축소된 0.31%를 기록했다.

기업은행은 올해 제조업 등 경제 상황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돼 리스크 관리에 초점을 둔 경영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통계청의 광업·제조업 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제조업 재고율은 114.8%로 집계됐다. 제조업 재고율이 110%를 넘은 건 외환위기 기절인 1998년 11월(110.5%) 이래 20년 만이다. 제조업 재고율 하락은 제조업 경기 악화의 대표적인 지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업은행의 추정손실은 총 여신에 대비 480억원 늘었지만 큰 수치 변동이 아닌 일반적인 수준”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민석 기자 / rimbaud1871@ceoscore.co.kr]

김민석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