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중부발전, 中企‧농업기업과 온실가스 감축사업 착수

페이스북 트위터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기술본부장(맨 앞 오른쪽 4번째)이 중소기업 및 농업기업 대표들과 사업 계약체결을 마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14일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공유가치창출을 위해 중소‧농업기업 15개사 및 온실가스 감축사업 컨설팅 업체 2개사와 함께 ‘제1회 코미-에너지 사업’을 착수 하였다고 발표하였다.

코미-에너지 사업은 중소기업 및 농업분야의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 들어가는 설비 교체비용 및 온실가스 감축량 인증비용을 중부발전에서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으로, 중소‧농업기업은 온실가스 감축 사업비를 중부발전에서 투자 받아 감축사업을 시행하고 중부발전은 온실가스 감축량을 확보하게 된다.

중부발전은 이번 1차 사업을 시작으로 매년 2회씩 추가 공모를 통해 사업을 확대 할 예정이다. 향후 10년간 100억 원을 투자해 온실가스 25만 톤 감축 및 77명의 고용창출(한국은행 취업유발계수 서비스업 적용)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게 중부발전 설명이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코미-에너지 사업은 대‧중소기업의 협력으로 온실가스 감축 및 중소기업의 경영수지를 개선 할 수 있는 공유가치 창출 사업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코미-에너지 사업에 많은 기업들이 참여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유영준 기자 / yjyoo@ceoscore.co.kr]

유영준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