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조원태 사장, 한진칼 주식 절반 이미 묶였다…상속세 마련 ‘빨간불’

페이스북 트위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에 따라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상속세 재원 마련 방안 중 하나로 주식담보대출이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한진 오너일가가 이미 한진칼 보유 주식의 일정 부분을 금융권에 담보로 제공한데다 만기연장을 거듭하는 등 빠듯한 자금상황을 나타내 추가 자금 조달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11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작년 말 현재 한진그룹 오너일가의 한진칼 주식담보 현황을 조사한 결과, 조 회장과 특수관계인 등은 한진칼 총 보유지분 28.93% 중 27%에 해당하는 7.75%를 금융권 및 국세청에 담보로 제공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한진칼 지분 2.34%를 가진 조원태 사장은 보유 주식(138만5295주)의 42.3%에 달하는 58만 6319주를 금융권 및 세무서 담보로 제공했다. 조 사장은 하나금융투자(25만 2101주), 하나은행(18만 4218주), 반포세무서(15만주) 등 3곳에 주식을 담보로 제공했다.

조 회장의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도 한진칼 지분을 각각 2.31%, 2.30% 보유했다. 이들 역시 보유 주식의 46.8%, 30%에 해당하는 주식을 금융권과 국세청 등에 담보로 제공한 상태다.

17.84%로 가장 많은 한진칼 지분을 보유한 조 회장도 보유주식의 23.7%를 이미 하나은행과 종로세무서 등에 담보 제공했다. 조 회장은 작년 5월경 불거졌던 상속세 논란 속에서 보유 중인 한진칼 지분 1.69%에 해당하는 100만 주를 종로세무서에 담보로 했다. 작년 11월에는 2.54%에 달하는 150만주를 담보로 해 KEB하나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았다.

한진그룹은 조 회장 별세에 따라 향후 조원태 사장 체제로의 전환이 예상되지만 조 사장이 지배구조의 핵심인 한진칼 지분율을 2.34%밖에 보유하지 않은 점은 변수가 되고 있다.

조 회장이 그룹 경영권을 갖기 위해선 아버지 조 회장의 지분 17.84%를 상속받아야 하는데 2000억 원 안팎으로 예측되는 막대한 상속세는 해결해야 할 과제다.

상속세 신고는 사망 후 6개월 안에 국세청에 해야 하며 규모가 클 경우 5년 동안 나눠서 낼 수 있다. 상속세 분납이 가능하지만 5년간 분납한다 해도 매년 최소 300억 원 가량이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상속세 마련을 위한 방법으론 한진칼을 제외한 정석기업 등 기타 계열사의 지분매각, 한진칼 또는 대한항공의 배당여력 확대, 퇴직금 활용 등과 함께 상속 주식과 보유 주식을 담보로 하는 주식담보대출이 거론된다.

주식담보대출은 주식 평가가치의 50% 수준까지 가능하다. 신한금융투자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가족들이 상속자금을 마련할 방법은 크게 주식담보대출과 배당”이라며 한진칼과 한진의 주식담보대출로 조달 가능한 금액은 609억 원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미 조 회장 일가가 보유한 한진칼 주식 상당수가 담보로 묶여 있는 만큼 추가 조달 가능 금액은 더욱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조 회장이 보유한 한진칼 지분 중 종로세무서와 하나은행에 담보로 잡혀있는 4.23%의 경우 부채를 처분하기 위한 금액도 필요하다.

현재 그룹 경영권 확보의 핵심인 한진칼 지분은 조 회장과 특수관계인이 28.93%다. 또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13.47%, 국민연금이 6.7%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혜미 기자 / h7184@ceoscore.co.kr]

이혜미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