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CEO워치]미국 간 윤종규 KB금융 회장, 주가부양 해법 찾을까

국민은행, 작년 글로벌 순익, 경쟁사의 22% 불과… 적극적 해외 IR로 경영개선 기대감 심어줘야

페이스북 트위터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사진=KB금융>


미국을 방문 중인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의 어깨가 어느 때보다 무거워 보인다. 글로벌 관계 강화를 통한 주가 부양의 숙제가 주어져서다.

상대적으로 빈약한 KB국민은행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극복하기 위해 윤 회장이 직접 나서 글로벌 접촉면 넓히기에 나섰다는 관측이다. 이런 윤 회장의 글로벌 행보에는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하락 추세에 있는 주가를 어떻게든 끌어올려야 한다는 고민도 묻어난다.

◇빈약한 글로벌 네트워크 만회 위한 광폭행보

16일 KB금융에 따르면 윤 회장은 현재 미국 시애틀에서 열리는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 서밋’(12∼17일)에 참석하고 있다. 이 행사는 주요 글로벌 기업 CEO들이 앞으로 산업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신기술과 사업 전반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국내 금융권 CEO로는 윤 회장이 유일하게 참석했다.

그는 이번 출장에서 급변하는 산업계 융합 흐름을 들여다보고 KB금융의 혁신전략 등을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글로벌 CEO들과 소통을 강화해 관계망 강화에도 주력할 것으로 점쳐진다. 이는 빈약한 해외네트워크를 윤 회장의 인지도로 만회하기 위한 행보로 읽힌다. 

국민은행의 해외 네트워크는 10개국에 29개다. 이는 4대 은행 중 가장 적은 수준이다. 2017년 2월(11개국 18개)과 비교해 확장 속도가 더딘 상태다. 국민은행의 지난해 말 글로벌부문 당기순이익도 605억 원으로 신한·KEB하나·우리은행 등 경쟁사의 글로벌 순익 평균(약 2679억 원)에 비해 22.6%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윤 회장이 적극적으로 글로벌 행보에 나섰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2017년부터 3년연속으로 MS CEO 서밋에 참석하는 윤 회장은 올해는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 디온 와이슬러 HP CEO, 호세 로페즈 텔레포니카 CEO, 요시다 겐이치로 소니 CEO, 닐스 크리스티안센 레고 CEO 등 굴지의 글로벌 CEO와 만나며 유대 강화에 나선다. 윤 회장은 올 하반기 영국을 비롯한 유럽에서 해외 기업설명회(IR)를 계획하는 등 글로벌 접촉면을 넓힐 예정이다.

주가부양 ‘골머리’…유럽IR·차별화 해외전략 통할까 

윤 회장 글로벌 행보의 최종 목표는 한 가지다. 단연 주가 부양이다. 실적은 나쁘지 않지만 예상만큼 주가가 오르지 않는 게 그의 고민이다.

KB금융는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12.7% 감소한 8457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 5대 금융지주 중 신한금융보다 727억 원 적은 2위다. 순익은 감소했지만 1분기에 반영된 은행 희망퇴직 비용(약 350억 원), 사내복지기금 출연금(약 1010억 원) 등을 감안하면 전년과 비슷한 실적을 거뒀다는 게 KB금융의 설명이다.

문제는 주가다. KB금융의 지난 14일 종가는 4만6200 원으로 연초(1월 2일 종가 4만5950 원)와 비슷한 수준이다. 1년 전 주가 수준(5만8300 원)과 비교하면 20% 이상 떨어졌다. 

이런 주가 하락세를 방어하기 위해 윤 회장은 공격적으로 자사주 매입에 나섰지만 큰 효과는 없었다. 윤 회장은 지난 3월6일 자사주 1000주를 주당 4만3050 원에 장내 매수했고, 허인 국민은행장도 같은 달 12일 KB금융 주식 3062주를 주당 4만2401 원에 장내 매수했다.

지주 회장과 은행장이 나서 약 1억7200만 원의 사재를 투입했지만 주가 반등은 미미했다. 때문에 적극적인 해외 IR, 차별화된 글로벌 진출 등을 통해 경영실적 개선의 자신감을 투자자들에게 심어줄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에 윤 회장의 글로벌 행보와 맞물려 해외 진출 ‘후발주자인’ 국민은행은 차별화된 해외 진출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동남아 등 신흥시장에서는 소액·중소기업대출(MSME)과 디지털뱅크 중심의 영업망을 확대하고 선진국에선 기업투자금융(CIB)에 방점을 찍을 예정이다. 특히 홍콩과 런던, 뉴욕은 아시아, 유럽, 미국 시장의 투자은행(IB) 허브로 활용할 예정이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올해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나오면서 금융권 주가가 급속히 빠지는 모양새”라며 “윤 회장을 비롯한 금융권 CEO들이 공격적으로 글로벌 관계망 강화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송정훈 기자 / songhddn@ceoscore.co.kr]

송정훈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