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현대상선, 1분기 영업손실 1057억…전년비 적자폭 감소

페이스북 트위터


현대상선(사장 배재훈)은 올 1분기에 1조3159억 원의 매출과 1057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18% 증가했고 영업손실은 644억 원 감소했다.

이 회사의 컨테이너 처리물동량은 108만7373TEU로 작년 동기 98만1230TEU 대비 10만6143TEU(약 11%) 증가했다. 1분기 연료유 소모단가는 지난해 동기 대비 약 13.4% 상승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미국의 이란 제재 및 OPEC 감산 협의, 2020년 IMO 환경규제로 인한 저유황유 수요증가 등으로 향후에도 선사들의 유류비 부담이 증가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유류할증료 적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분기는 통상적인 계절적 비수기이며 춘절 이후 물량 감소 및 미주노선 운임경쟁 재개로 운임이 하락세로 전환됐다. 미중 무역 분쟁 우려 등의 영향으로 시황 회복이 지연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컨테이너 부문 수익개선을 위해 미주 서비스 계약 강화, 서비스 합리화, 고수익 화물증대 및 신규 서비스 개발 등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계절적 성수기인 2~3분기에 접어들면서 운임 및 물동량이 증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혜미 기자 / h7184@ceoscore.co.kr]

이혜미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