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대우조선해양, 1분기 영업익 1996억…전년비 33.2% 줄어

페이스북 트위터


대우조선해양(대표 이성근)이 5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2조721억 원, 영업이익 1996억 원, 당기순이익 1952억 원(연결기준)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각각 8.2%, 33.2%, 13.7% 감소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이익률이 감소했지만 건조선가 하락 등 업계 현실을 감안하면 이번 1분기 실적은 상대적으로 선방했다고 회사측은 평가했다.

이 회사는 상선부문에서 건조선종의 간소화(LNG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 초대형컨테이너선)와 시리즈호선의 연속건조 등을 통해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최근 드릴십 1척을 매각한 것도 이번 흑자에 기여를 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 수주잔량과 인도가 지연됐던 드릴십들이 지속적으로 인도되고 있는 등 해양프로젝트의 불확실성이 하나씩 제거되면서 흑자기조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며 “원가상승 등 올해도 결코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안정적인 영업활동, 생산성향상 등을 통해 흑자기조를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혜미 기자 / h7184@ceoscore.co.kr]

이혜미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