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건설회사 윤리·투명경영 감독 '준법지원인' 삼성물산 17명 '최다'

서희건설은 0명...포스코건설, SK건설 등 비상장사는 예외

페이스북 트위터

대형 건설사 중 삼성물산과 대림산업이 가장 많은 준법지원인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준법지원인은 상장회사의 임직원이 법과 회사 규정을 준수하고, 경영을 적정하게 수행하는지를 감시해 기업의 경쟁력과 윤리경영을 강화하는 제도다.

22일 건설업계의 1분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삼성물산의 준법지원인력이 17명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 2012년부터 상법은 자산총액 5000억원 이상의 상장사에 법률전문가를 준법지원인으로 두는 제도를 시행해 임직원의 준법 준수와 윤리 경영에 이바지하고 있다. 다만 준법지원 조직을 두지 않아도 처벌받지는 않는다.

삼성물산은 간부 13명과 사원 4명으로 컴플라이언스그룹 조직을 두고 법적 위험관리체제 정비와 준법교육·점검 등을 시행하고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연초 대표께서 컴플라이언스를 재차 강조했다”며 “임직원에 대한 준법교육은 물론 평가와 포상으로 기업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대림산업이 14명의 준법지원인력을 두고 본사와 현장에 대한 준법 점검과 교육에 앞장섰다. 현대건설(9명), 태영건설(9명), 대우건설(8명), HDC현대산업개발(4명)도 준법지원인을 두고 준법 점검과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그러나 대형사 중 GS건설의 준법지원인은 단 1명에 불과했다.

대형사 중 포스코건설과 롯데건설, SK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한화건설은 비상장사라는 예외조항 때문에 준법지원 조직이 없다.

이밖에 중견 상장건설사 중 한라가 9명으로 가장 많은 준법지원인 뒀다. 삼성엔지니어링과 코오롱글로벌이 7명씩 전담인력을 뒀고 계룡건설산업(5명), 금호산업(4명), 두산건설(4명), 한신공영(2명) 등도 준법지원 조직을 운영했다. 그러나 서희건설은 단 한 명에 준법지원인을 두지 않았다.

업계 관계자는 “갑을 관계가 깊은 건설업에서 준법 및 윤리 경영 강화를 위해서는 임직원에 대한 상시적인 준법 점검과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허우영 기자 / rogan@ceosco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