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포스코, 체질개선 성공…글로벌경쟁력·지배구조 ‘우수’

페이스북 트위터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글로벌경쟁력과 지배구조 투명성 측면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나타내면서 우수 기업에 선정됐다.

22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지난해 기준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경쟁력 △투자 △일자리창출 △고속성장 △건실경영 △투명경영 △양성평등 △사회공헌 등 8개 부문에 걸쳐 각종 경영 데이터를 정밀 평가한 결과, 포스코는 글로벌 경쟁력과 투명경영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글로벌 경쟁력 부문은 업종별 글로벌 1위 기업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 영업이익률, 연구개발비(R&D) 비중을 기준으로 평가했다. 포스코는 글로벌 경쟁력 부문에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롯데케미칼, 엔씨소프트 등 세계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64조9778억 원의 매출과 5조5426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1%, 19.9% 증가했고 영업이익률은 8.5%를 나타냈다. 포스코의 실적은 수 년간에 걸친 구조조정과 체질개선에 따른 성과로 철강업계 불황 속에서도 두드러진 실적개선을 이뤄냈다.


포스코의 이같은 매출은 글로벌 1위 기업 아셀로미탈의 매출(84조8528억 원)과 비교해 76.6%를 차지했다. 또 영업이익률은 아셀로미탈(8.6%)의 99.2%에 달했다. 포스코는 특히 아셀로미탈보다 높은 매출 대비 R&D 비중으로 가점을 부여받았다. 포스코의 매출 대비 R&D 비중은 0.9%로 아셀로미탈(0.4%)보다 0.5%포인트나 높았다.

포스코는 지배구조 투명 부문에서도 (주)두산, KB국민카드, 에쓰오일, 롯데하이마트 등과 함께 우수 기업으로 이름을 올렸다. 지배구조 투명성 평가는 공시정정 건수, 이사회 구성임원 정보 공개성, 지배구조 등 3가지 부문에서 진행됐다.

포스코는 이사회 관련 정보 공개에서 15개 내역 모두를 공시해 주주에 대한 정보제공 측면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번 이사회 정보 공개성 조사에서 평가 대상으로 올린 항목은 △각 이사의 선임배경 △이사로서의 활동분야(담당업무) △최대주주 또는 주요주주와의 관계 △이사회 구성원 주요 경력 공개 등이다.

포스코는 지난해 지배구조 보고서 평가 세부항목 41개 가운데서도 △집행임원제도도입 △이사의 손해배상책임보험 가입 등 4개를 제외하고 기재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배구조 보고서 부문은 △주주의 권리 △이사회 기능 △사외이사 △이사회 내 위원회 △내부감사 기구 △이해관계자의 권리보호 △공시 등을 중심으로 평가가 진행됐다. 특히 포스코는 한국지배구조원(KCGS)으로부터 A+등급도 획득해 이번 평가 과정에서 가중치 250%를 부여받았다.

이번 조사는 8개 부문 지표를 업종별, 매출별 구간으로 나눠 표준편차를 산출한 뒤 부문당 100점으로 총 800점을 만점으로 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혜미 기자 / h7184@ceoscore.co.kr]

이혜미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