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포스코그룹, 수익 감소에도 나홀로 투자·고용 확대 ‘눈길’

페이스북 트위터


포스코그룹(회장 최정우)이 연초 계열사 실적 부진에 따른 영업이익 감소에도 투자와 고용을 모두 확대해 주목됐다.

3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지정한 자산 5조 원 이상 59개 대기업집단(공시대상기업집단)의 1분기 실적 및 투자, 고용 현황을 전수 조사한 결과, 포스코그룹은 올 1분기 부진한 실적에도 투자와 고용을 모두 늘렸다.

포스코그룹 9개 계열사는 올 1분기 16조4941억 원의 매출과 1조1229억 원의 영업이익, 8848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 증가했지만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5.9%, 12.5% 하락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ICT, 포스코에너지 등의 계열사 실적이 개선됐지만 주력계열사인 포스코, 포스코강판, 포스코건설 등의 영업이익이 부진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포스코그룹 뿐 아니라 대부분 대기업집단이 실적 부진을 겪었다. 같은 시기 전체 대기업집단의 영업이익은 작년 대비 약 32.4%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집단의 투자 역시 30.5% 줄었다. 기업들의 이익이 줄면서 투자까지 큰 폭으로 감소한 셈이다.

하지만 포스코그룹은 실적 부진에도 투자는 물론, 고용까지 확대해 주목됐다. 포스코의 올 1분기 투자액은 4708억 원으로 작년 동기 4405억 원 대비 6.9% 증가했다. 포스코, 포스코건설,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엠텍, 포스코플랜텍 등의 계열사가 투자를 확대했다.

포스코그룹의 고용 역시 대기업집단 평균(1.4%)을 상회했다. 포스코그룹의 올 1분기 직원 수는 3만1532명으로 작년 동기 3만828명보다 2.3%(704명) 늘었다.

고용 증가는 포스코를 비롯한 전 계열사에서 직원 수가 늘어나면서 이뤄졌다. 포스코는 1만7076명에서 1만7314명으로, 포스코건설은 5413명에서 5513명으로, 포스코ICT는 2460명에서 2531명으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796명에서 1951명 등으로 증가세를 나타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혜미 기자 / h7184@ceoscore.co.kr]

이혜미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