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씨티은행, 1분기 채권투자 확대로 금융자산 급증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씨티은행(행장 박진회)이 1분기 채권투자가 늘어난 영향으로 금융자산이 크게 증가했다.

12일 한국씨티은행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씨티은행의 당기손익에서 공정가치측정금융자산을 제외한 금액은 지난해 말 대비 56.8%(5970억 원) 늘어난 1조6471억 원으로 집계됐다.

올 들어 씨티은행의 금융상품 관련 손익은 일제히 개선됐다. 1분기 금융상품관련기타손익은 전년 동기 대비 9274 120.8%(112억200만 원) 늘어난 204억7500만 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파생상품관련순손익은 470.8%(571억9200만 원) 늘어난 693억3900만 원이었다. 

특히 씨티은행의 올 1분기 기타포괄손익에서 공정가치측정금융자산을 제외한 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75.2%(1조3298억 원) 늘어난 3조975억 원을 기록했다.

씨티은행은 유동성 확대를 위해 국고채, 통화안정채 등 단기매매금융자산 부문을 적극적으로 확대했다. 올 1분기 국채 장부금액은 지난해 말 대비 50.1%(2404억7500만 원) 늘어난 7198억7900만 원이다. 같은 기간 금융채는 64.3%(3458억9100만 원) 늘어난 8836억7400만 원으로 확대됐다.

투자가 늘어난 가운데 시장 상황도 호전되면서 단기매매금융자산 관련 손익도 늘었다. 올 1분기 씨티은행의 단기매매금융자산관련 이자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74.8%(26억1900만 원) 늘어난 61억1600만 원으로 집계됐다. 또 단기매매금융자산관련 평가손익은 같은 기간 954.8%(55억8600만 원) 확대된 61억7100만 원을 기록했다.



씨티은행이 금융자산 투자확대에 나선 이유는 금융당국의 강도 높은 규제에 대출금 규모가 줄어든 반면, 지속 확대되는 예수금에서 발생한 잉여 자금을 순익으로 전환코자 했기 때문이다.

올 1분기 대출금은 지난해 말 대비 3.1%(7955억 원) 줄어든 24조883억 원을 기록했다. 2020년 시행되는 예대율 규제에 맞추기 위해 선제적으로 가계대출을 줄인 영향으로 전체 대출규모도 축소된 것이다. 같은 기간 예수금은 5.4%(1조4398억 원) 늘어난 27조8071억 원을 기록했다.

씨티은행 관계자는 “유동성 상황에 따라 국고채, 통안채 등 채권 투자를 확대했다”며 “대출금은 주택담보대출 중심으로 감소했지만 예수금 증가에 따른 잉여 자금을 채권에 투자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향후에는 주택담보대출 중심으로 자산최적화를 지속할 것이며, 유동성 여건에 따라 채권 투자 규모를 조절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민석 기자 / rimbaud1871@ceoscore.co.kr]

김민석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