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조현식 부회장의 아노텐금산, 계열사 매출 지원에도 영업손실 수렁

페이스북 트위터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의 개인 소유 회사인 아노텐금산이 계열사 매출 지원에도 불구하고 수년째 영업손실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59개 대기업집단 중 총수가 있는 49개 그룹 계열사 1848곳의 일감몰아주기 현황을 조사한 결과,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의 아노텐금산의 지난해 매출 30억200만 원 중 83.1%(24억9500만 원)가 내부거래를 통한 것으로 집계됐다.

아노텐금산은 폐타이어를 재생해 고무칩과 철심, 카본, 기름 등을 생산하는 업체로, 2010년 설립돼 한국타이어그룹에 편입됐다. 조현식 부회장의 지분은 2017년 72.1%였지만 지난해 조승래 전 대표 등으로부터 지분을 사들이면서 100%로 끌어올려 완전한 개인 소유 회사가 됐다.

아노텐금산은 계열사 매출 비중이 높은 회사다. 폐타이어 재생 업체이다보니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와의 업무 연관성이 높기 때문으로, 아노텐금산이 내부거래 매출을 올리는 그룹 계열사도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한 곳이다. 2017년에는 매출의 100%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로부터 발생했다.

다만 계열사의 일감 몰아주기에도 불구하고 아노텐금산은 설립 후 단 한번도 영업흑자를 기록한 적이 없다는 점이다. 2010년 7월 설립 후 첫 연간 실적이 발표된 2011년 매출과 영업손익은 각각 9억7700만 원, -16억9800만 원으로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이후 △2012년 -42억8800만 원 △2013년 -30억3400만 원 △2014년 -31억6800만 원 △2015년 -24억3500만 원 △2016년 -20억500만 원 △2017년 -20억1700만 원 △2018년 -31억8400만 원 등 매년 손실을 기록하며 적자수렁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심지어 매출보다 손실액이 더 많은 해도 많다보니 수회에 걸쳐 유상증자를 실시해 운영자금을 확보했고 조현식 부회장은 유상증자 과정에서 사재를 출연함으로써 지원했다.

올해에도 1월과 4월 각각 16억5000만 원, 3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했고 조현식 부회장이 두 차례의 증자에 모두 참여해 총 46억5000만 원을 투입했다. 2016년과 2018년에도 3자배정 방식을 통해 증자에 참여해 각각 23억1390만 원, 18억1076만 원을 지원했고 이외 두 차례 증자(총 14억 원)가 주주배정 방식으로 진행된 것을 감안하면 조현식 부회장이 아노텐금산에 쏟아부은 금액만 100억 여 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성희 기자 / lsh84@ceoscore.co.kr]
이성희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