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웰컴저축은행, 1분기 ROA 3.40% '업계 최고' 수준

페이스북 트위터


웰컴저축은행(대표 김대웅)이 올해 1분기 3.40%의 총자산이익률(ROA)을 기록하면서 향후 성장세에 청신호가 들어왔다.

1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저축은행업계 자산기준(2018년) 상위 20개사의 올해 1분기 수익성 지표를 분석한 결과, 웰컴저축은행의 ROA는 전년 동기 대비 1.37%포인트 상승한 3.40%로 집계됐다. 이는 저축은행업계에서 일시적 효과로 4.40%를 기록한 상상인저축은행을 제외하면가장 높은 수치다.

ROA가 상승한 원인은 영업이익 증가다. 올해 1분기 웰컴저축은행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95.2%(176억6427만 원) 늘어난 362억1393만 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이 늘어난 것은 건전성 확보로 대손충당금 전입 규모가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웰컴저축은행은 지난해 개인신용평가시스템(CSS) 고도화에 성공하면서 건전성이 호전됐다. 1분기 연체율은 전년 동기 대비 0.26%포인트 낮아진 3.15%를 기록했다. 또 고정이하여신(NPL)비율도 같은 기간 0.96%포인트 낮아진 7.87%에 그쳤다.

이처럼 건전성이 호전되자 부실에 대비해 미리 쌓아놓았던 대손충당금이 크게 감소했다. 올 1분기 웰컴저축은행의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지난해 말 대비 31.4%(94억2561만 원) 줄어든 209억3064만 원으로 집계됐다.

또 지난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웰컴디지털뱅크를 출시하면서 이전에 투입됐던 개발비용과 광고비가 줄어들면서 영업이익이 늘어난 효과로 ROA가 개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CSS 고도화로 건전성 비율을 높게 잡고자 노력하는 과정에서 건전성 지표가 좋아졌고, 대손충당금 환입된 금액이 들어오는 게 제일 크다”라며 “지난해 웰뱅을 출시하면서 개발비용이 없어지고, 웰뱅 광고도 많이 하면서 광고비가 줄어든 부분이 40% 늘어난 영업이익으로 반영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영업이익을 유지하는 방법에는 대출자산을 늘리거나 대출금리를 높이는 방법이 있는데, 둘다 당국 방향성과 맞지 않기 때문에 현재는 상황을 지켜보며 적절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민석 기자 / rimbaud1871@ceoscore.co.kr]

김민석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