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시승기]기아차 셀토스, 소형 SUV 판도 뒤흔들 '하이클래스'

페이스북 트위터


기아자동차의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가 드디어 도로 위에 모습을 드러냈다. 

기아차가 셀토스의 차명을 정하기 전 'SP2'라는 프로젝트명으로 홍보를 할 때부터 '하이클래스'라는 수식어를 굳이 강조한 까닭을 알 수 있었다. 

시승행사를 통해 경험한 셀토스는 한 마디로 디자인과 상품성, 주행성능 3박자가 고루 갖춘 웰메이드 SUV라고 할 수 있다.


◇수입차 부럽지 않은 디자인

셀토스가 서울모터쇼에서 처음 콘셉트카로 등장했을 때 많은 사람들이 "이대로만 나오면 좋겠다"라는 의견을 밝혔었다. 통상 콘셉트카와 실제 출시되는 양산차의 디자인에 간극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셀토스는 콘셉트카와 거의 동일한 디자인을 그대로 반영해 출시함으로써 호평을 받았다.

대담한 롱후드 스타일과 넓은 그릴, 그릴 테두리의 다이아몬드 패턴으로 강인하면서도 세련된 범퍼 캐릭터라인이 강조됐고 볼륨감 있는 펜더를 기반으로 정교한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듀얼 팁 데코 가니쉬를 적용함으로써 넓고 견고한 후면부를 완성했다.

언뜻보면 레인지로버를 연상시키는 모습이기도 하지만 이전까지 생각지 못했던 국산 SUV의 디자인이라는 데는 대부분 동의할 것이다.


특히 전장 4375mm, 전폭 1800mm, 전고 1615mm(루프랙 미적용 시 1600mm), 휠베이스 2630mm로 소형 SUV로 국한하기에는 상대적으로 큰 차체가 매력적이다.

티볼리(전장 4205mm, 전폭 1795mm, 전고 1590~1600mm, 휠베이스 2600mm)보다 모든 부분에서 길고 넓으며, 기아차의 준중형 SUV 스포티지 (전장 4485~4495mm, 전폭 1855mm. 전고 1635~1645mm, 휠베이스 2670mm)보다 조금 작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동급 최고 수준의 2열 및 러기지 공간을 확보해 소형 SUV 오너들이 아쉬워했던 공간성에 대한 요구를 충족시킨 모델이다. 

188cm의 남성이 2열에 앉아도 레그룸이 넉넉했는데 앞좌석 등받이 뒷면에 무릎 모양의 움푹 파인 우물모양을 만들어 혹시라도 앞좌석에 무릎이 닿을 가능성을 최소화했다.


또 최대 498리터의 러기지 용량을 갖춰 골프백 3개, 보스턴백 3개 또는 디럭스 유모차가 적재 가능하다.

◇뛰어난 출력과 연비효율 자랑하는 파워트레인

셀토스는 높은 수준의 출력과 연비효율을 제공하는 1.6 터보 가솔린과 1.6 디젤 두 가지 엔진으로 운영된다.


시승차량은 1.6터보 가솔린 모델로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7.0kgf.m의 성능을 발휘하며 복합연비는 12.7km/l이다. 1.6디젤 모델의 경우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2.6kgf.m, 복합연비 17.6km/l이다.

변속기는 경제성과 편의성을 갖춘 7단 DCT를 적용해 가속 시 응답성과 연비 향상을 동시에 구현했다.

시승코스는 여주 마임 비전 빌리지에서 강원도 원주 오크밸리 리조트까지 편도 65km로 고속 직선 구간이 주를 이뤘다. 


2륜구동의 경우 스노우, 머드, 샌드 등 노면 상황에 따라 주행모드를 설정할 수 있는 '트랙션 모드'가 있지만 4륜구동인 시승차량은 트랙션 모드가 적용되지 않았다. 서스펜션은 멀티링크 서스펜션이었다.(2륜구동의 경우 토션빔)

때문인지 고속주행 및 회전구간에서도 흔들림이 없고 체감속도가 실속도보다 낮았다. 토션빔이 적용된 차는 탑승하지 않아 승차감을 비교할 수 없는 부분이 아쉬웠다.

가속페달을 밟는 대로 무리없이 치고 나가 고속에서도 답답함이 없었다. 굳이 주행모드를 '스포츠'로 변환하지 않아도 펀드라이빙이 가능했다.

스티어링 휠의 움직임도 가볍고 조작과 실제 바퀴 움직임에 유격이 작아 운전자의 차체 제어가 손쉽게 이뤄지는 것도 장점이다.

◇가격경쟁력은?

셀토스는 △트렌디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세 가지 트림으로 운영된다. 1.6 가솔린 엔진의 경우 △트렌디 1929만 원 △프레스티지 2238만 원 △노블레스 2444만 원이며 1.6 디젤의 경우 △트렌디 2120만 원 △프레스티지 2430만 원 △노블레스 2636만 원이다.

시승차는 최고 트림인 노블레스 1.6 가솔린 터보로 기본 2444만 원에 △전자식 4WD 시스템 177만 원 △드라이브 와이즈 113만 원 △하이컴포트+가죽시트+브라운 인테리어 93만 원 △하이테크 79만 원 △BOSE 프리미엄 사운드 팩(10.25인치 내비 포함) 147만 원 △선루프(투톤루프(29만 원)와 중복 선택 불가) 39만 원 등 선택품목을 최대로 할 경우 648만 원이 추가돼 3092만 원까지 올라간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성희 기자 / lsh84@ceoscore.co.kr]
이성희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