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한국조선해양, 영업이익 554억원…현대重은 적자전환

페이스북 트위터


현대중공업그룹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올 2분기 영업흑자를 유지한 반면 현대중공업은 적자전환을 면치 못했다.

한국조선해양은 25일 공시를 통해 매출 3조9229억 원, 영업이익 554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조선부문 건조 물량 증가 및 환율 상승 효과로 전분기 대비 19.8%, 지난해 동기 대비 25.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자회사인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554억 원을 기록, 흑자기조를 이어갔다.

하지만 현대중공업은 571억 원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했다. 지난 1분기 발생한 하자보수충당금 환입 효과가 사라지고 해양플랜트 부문 실적 부진이 이어진 것이 원인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조선부문의 경우 지난 상반기 미중무역분쟁 등의 영향으로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며 전 세계 선박 발주향이 예상보다 크게 저조했다"며 "하반기에는 LNG선 대형 프로젝트가 예정돼 있는 만큼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성희 기자 / lsh84@ceoscore.co.kr]
이성희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