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현대제철, 매출채권 급증에 현금흐름 악화

페이스북 트위터


현대제철이 매출채권이 늘면서 현금흐름도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의 영업활동으로 인한 현금흐름을 조사한 결과, 현대제철은 지난 1분기 -4327억 원으로 집계됐다.

올들어 영업활동을 통해 유입된 현금보다 빠져나간 현금이 더욱 많은 것으로 지난해 1분기 -404억 원에서 약 10배 이상 마이너스폭이 확대된 것이다.

매출은 4조7861억 원에서 5조715억 원으로 6.0%(2854억 원)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2935억 원에서 2124억 원으로 27.6%(811억 원), 순이익은 1770억 원에서 1140억 원으로 53.8%(630억 원) 각각 감소했다. 

매출원가가 작년 대비 9.7% 늘어나면서 판매관리비가 줄었음에도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이다. 순이익도 50% 이상 급감하면서 현금흐름이 지난해보다 작아진 데다 매출채권 및 기타채권이 큰폭 늘면서 '영업활동으로 인한 자산 부채의 변동' 내역이 -6037억 원에서 -9529억 원으로 확대, 현금흐름에 악영향을 끼쳤다.

매출채권이란 기업이 상품을 판매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채권으로 외상매출금과 받을어음 등을 말한다.

지난해 1분기에는 매출채권 및 기타채권이 감소하며 1211억 원의 현금이 유입됐지만 올해는 5178억 원이 늘면서 자산 및 부채 변동폭이 커진 것이다. 

실제 재무제표 상 매출채권 및 기타채권 규모는 1분기 말 현재 3조2515억 원으로 지난해 말 2조6722억 원에서 21.7%(5793억 원) 늘어났다.

같은 기간 현대제철의 현금성자산은 7621억 원에서 6895억 원으로 9.5%(726억 원) 감소했다.

한편 현대제철의 연간 영업활동 현금흐름은 지속 감소 추세로 2016년 2조9166억 원에서 2017년 1조7198억 원, 2018년 1조5753억 원으로 2년 새 46.0%(1조3413억 원) 줄어들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성희 기자 / lsh84@ceoscore.co.kr]
이성희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