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대기업집단 오너일가, 담보로 잡힌 주식 3년새 2조 증가

주식 81조원 중 12% 넘는 9조8672억 담보...2016년 대비 3%P 상승
두산그룹 오너일가 91%로 대기업집단 중 ‘최고’...SK·롯데 담보액 급증
최태원 SK 회장 1조295억 주식 담보액 가장 많아…구광모·정몽준 2,3위
CEO스코어, 총수 있는 51개 대기업집단 오너일가 주식 담보 현황 조사

페이스북 트위터


국내 대기업집단 오너일가가 보유하고 있는 계열사 지분의 12%를 담보로 잡힌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새 담보로 잡힌 주식이 1조8000억 원 이상이 늘었다.

이 중 두산그룹 오너일가는 담보 비중이 90%를 넘었고 DB와 다우키움, 현대중공업 등 6개 그룹도 50% 이상이었다.

개인의 경우 보유하고 있는 지분 100%를 담보로 잡힌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를 비롯해 19명이 담보비율이 90%를 넘었다. 주식담보 금액이 가장 높은 오너는 최태원 SK 회장인데, 1조295억 원으로 오너일가 중 유일하게 1조 원을 넘었다.

2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지난 9월 20일 현재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대기업집단 중 총수가 있는 51개 그룹 오너일가의 주식담보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9조8672억 원(20일 종가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보유지분 가치 81조175억 원의 12.2%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2016년 말 9.4% 대비 2.8%포인트 상승했다. 주식담보 금액 역시 8조159억 원에서 23.1%(1조8512억 원) 증가했다.

오너일가가 주식을 담보로 제공하는 이유는 경영자금 또는 승계자금 마련, 상속세 등 세금 납부를 위한 목적 등에 따른 것으로 대주주 일가의 재산권만 담보로 설정하고 의결권은 인정되기 때문에 경영권 행사에 지장 없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주가가 담보권 설정 이하로 떨어질 경우 금융권의 반대매매로 주가가 하락해 소액 주주가 피해를 입거나 심할 경우 경영권도 위협받을 수 있다.

그룹별로는 두산 오너일가 주식담보 비중이 91.1%로 가장 높았는데, 90%를 넘는 그룹은 두산이 유일했다. 

이어 금호석유화학(84.3%), 효성(75.6%), DB(71.0%), 다우키움(53.9%), 현대중공업(53.5%), 유진(52.3%) 등의 순으로, 주식담보 비중이 50%를 넘는 곳은 이들 7개 그룹이었다.

이밖에 한화(44.8%), SK(39.0%), 롯데(37.3%), OCI(27.9%), 한라(26.3%), CJ(25.6%), 세아(20.8%), 동국제강(20.4%), LG(20.2%), GS(17.6%), 애경(16.6%), 코오롱(15.8%), 한진(15.8%), 셀트리온(13.4%), 한국테크놀로지(13.0%) 등도 주식담보 비중이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반면 태광은 담보로 제공한 주식이 전무했고 영풍(0.02%), 삼성(0.2%), KCC(0.3%) 등도 1% 미만이었다.

개인별로는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와 박준경 금호석유화학 상무가 보유주식의 100%를 담보로 제공했다.
다음으로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99.93%),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99.26%), 구은정 태은물류 대표(99.13%),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98.3%),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의 부인인 강신애씨(98.28%), 박태원 두산건설 부회장(98.12%), 박인원 두산중공업 부사장·박형원 두산밥캣 부사장(각 98.09%) 등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주식담보 비중 상위 10명 중 절반이 넘는 7명이 두산그룹 오너일가로, 톱10에 포함되진 않았지만 박석원 두산 부사장(98.09%)과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98.01%),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97.95%), 박혜원 오리콤 부회장(90.45%) 등도 담보 비중이 90%를 넘었다.

담보 금액이 가장 많은 오너일가는 최태원 SK 회장으로 1조295억 원에 달했다. 현재 최 회장이 보유한 계열사 주식가치는 총 2조7789억 원으로, 담보 비중은 37.05%였지만 담보 금액이 1조 원 이상인 오너일가는 최 회장이 유일했다.

이어 구광모 LG 회장 7938억 원(43.14%),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7375억 원(48.61%), 조현준 효성 회장 5256억 원(79.96%), 조현상 효성 사장 4441억 원(85.46%),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632억 원(13.39%),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3343억 원(92.71%), 이재현 CJ 회장 3238억 원(26.38%), 김준기 전 DB 회장 2817억 원(95.60%), 신동빈 롯데 회장 2697억 원(31.27%) 등의 순이었다.

2016년 말 대비 주식담보 비중이 가장 큰 폭으로 오른 오너일가는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으로 주식담보가 전무했지만 올 들어 보유주식의 93.36%를 담보로 제공했고,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역시 92.71%포인트 상승했다. 

김동준 키움인베스트먼트 대표와 최성환 SK 상무도 각각 88.53%p, 84.32%p씩 담보 비중을 확대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성희 기자 / lsh84@ceoscore.co.kr]
이성희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