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한전 전력신산업펀드, 투자기간 절반 넘었는데 출자약정 28% '난항'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이 운영 중인 전력신산업펀드의 투자·출자약정 실적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기획재정부와 국회예산정책처 등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전의 전력신산업펀드 규모5050억 원 중 출자약정액은 지난 7월 기준 1393억 원(27.6%)에 그쳤다.

전력신산업펀드 사업은 한전이 자체 재원으로 민간기업에 창업, 기술개발, 해외진출을 지원해 이들 기업이 에너지신산업에 투자하도록 유도하는 사업이다.

투자분야는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에너지저장장치(ESS), 온실가스 등 신산업이다. 엔젤투하위펀드, 벤처투하위펀드, 지분투하위펀드 등 다양한 형태로 운영한다.

정부는 2016년 1월 공기업의 선도적 신산업 투자를 통한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력신산업펀드 조성계획’을 발표했다. 투자기간은 2016년 12월 30일부터 2020년 12월 31일까지 4년이며 운용기간은 30년이다.

초기 펀드규모는 5050억 원이다. 한전이 99.01%인 5000억 원, 미래에셋대우가 0.25%인 12억5000만 원, 자산운용사인 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이 37억5000만 원을 각각 투자했다.

5050억 원 중 3535억 원은 상위펀드가 신재생, ESS 등 에너지신산업 프로젝트에 직접투자할 계획이며 1515억 원은 하위펀드를 구성해 국내스타트업, 벤처, 중소·중견기업에 투자할 방침이다.

그러나 올해 7월 말 기준 투자기간 4년 중 2년 7개월(64.6%)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출자약정액은 총 펀드규모의 27.6%인 1393억 원에 불과했다. 투자액 역시 21개 벤처·중소기업 대상 511억9000만 원에 그쳤다.

특히 직접투자는 출자약정액이 해당 펀드규모(3535억 원)의 4% 수준인 143억 원에 불과했다.

한전은 직접투자가 부진한 이유에 대해 “환경영향평가 및 개발행위허가 등 인허가를 취득하는데 약 3년이 소요되며 사업추진 시 변동성과 불확실성 존재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환경문제 등으로 인한 환경단체와 지역 주민의 민원으로 지자체의 입장이 번복되는 경우, REC 정책이나 국산 기자재 사용 등 관련 정부정책이 변화하는 경우도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CEO스코어데일리 / 유영준 기자 / yjyoo@ceoscore.co.kr]

유영준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