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조폐공사, 보안라벨 기술로 ‘짝퉁 라벨갈이’ 잡아낸다

페이스북 트위터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이 28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9년 위변조방지 보안기술 설명회에서 의류용 보안라벨 기술을 체험해보고 있다.<사진=한국조폐공사>


“가짜 라벨을 단 섬유제품이라면 감지기를 갖다 대면 소리가 울리지 않습니다. 특수보안 물질을 섞어 만든 섬유로 라벨을 만들어 진품을 가려내고 이른바 ‘라벨갈이’를 방지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는 28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9년 위변조방지 보안기술 설명회’에서 라벨갈이를 막을 수 있는 ‘의류용 보안라벨’의 특성을 이렇게 설명했다.

라벨갈이는 해외에서 생산한 저가의 의류 등을 반입한 뒤 국내산 라벨을 붙여 판매하는 불법행위다. 이로 인해 적지 않은 국내 업체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이에 조폐공사는 화폐 제조과정에서 개발한 다양한 위변조방지 보안기술을 매년 중소기업에 공개하고 있다. ‘가짜’를 막을 수 있는 기술 공개를 통해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국민 생활환경을 조성하고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에 기술을 공개해 더불어 성장하자는 취지에서다.

올해로 여섯 번째인 이날 설명회에선 조폐공사가 자체 개발한 신기술 7건과 중소 협력업체의 기술 2건 등 9건의 신기술이 공개됐다.

소개된 기술은 의류용 보안라벨을 비롯해 △정품임을 입증해주는 숨겨진 이미지를 스마트폰 등으로 찾아낼 수 있는 ‘스마트폰 연동 비가시(보이지 않는) 보안솔루션’ △개별 디지털 인쇄기기에서 바로 숨겨진 문양 등을 인쇄해 정품임을 입증할 수 있는 개별발급형 스마트씨 △4색 원색인쇄로 숨겨진 문양을 구현할 수 있는 ‘4원색 스마트씨’ 등이다.

또 △스마트폰이나 자석을 대면 색이 바뀌는 ‘자석반응 색변환 기술’ △재난 상황에서 안전하게 정보를 전송할 수 있는 ‘긴급재난통신망 해킹방지 보안기술’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통합관리 솔루션’을 공개됐다.

지폐 제조에 사용되는 친환경 면섬유를 활용, 플라스틱이나 비닐 포장재로 인한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포장재용 지류제품’도 선보여 큰 관심을 끌었다.

조용만 조폐공사 사장은 “오늘 공개된 기술은 가짜 상품이나 브랜드로부터 국내 업체들을 보호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중소기업과 동반성장하는 한편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유영준 기자 / yjyoo@ceoscore.co.kr]

유영준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