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한은, 기준금리 연 1.25%로 동결…"인하효과 지켜볼 것"

페이스북 트위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10월16일 통화정책방향에 대해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한국은행 제공>



기준금리가 현재의 연 1.25%로 동결됐다.

29일 한국은행은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이같이 결정했다.  이는 금통위가 앞서 두 차례 기준금리를 인하한 것을 고려해 당분간 인하효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앞서 한은은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으로 세계 교역이 위축되고 국내적으론 수출과 투자 부진으로 성장세 둔화 흐름이 이어지면서 이에 대한 대응으로 지난 7월과 10월 0.25%포인트씩, 기준금리를 총 0.50%포인트 인하한 바 있다.

시장에서는 이날 금통위를 앞두고 기준금리 동결을 예상해왔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14∼20일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한 100명 가운데 99%가 이달 금리 동결을 예상했다.

금통위도 지난달 금리 인하 결정 직후 낸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에서 "두 차례 기준금리 인하의 효과를 지켜보면서 완화 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혀 이런 예상을 뒷받침했다.

7월 기준금리를 내리면서 한은은 올해 한국경제가 2.2% 성장을 나타낼 것이라 전망했지만, 현재로선 성장률이 2%에 못 미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0월 0%를 나타내 한은의 물가 안정 목표(2%)에 크게 못 미치고 있다. 다만, 8∼9월 마이너스(-) 물가 상승률로 촉발됐던 디플레이션 우려는 다소 잦아든 분위기다.

금융시장에선 경기 회복세가 계속 지연될 경우 한은이 내년 상반기 중 추가로 금리 인하에 나설 수 있다는 기대감이 여전하다.

다만 기준금리를 한 차례(0.25%포인트) 더 낮추면 금리가 연 1.0%에 도달해 '곧 제로금리까지 가는 것 아니냐'는 전망을 키울 수 있다는 게 한은으로선 부담이다. 주택시장을 다시 자극할 우려가 있다는 점도 부담이다.

내년 추가 인하 가능성이 상존한 가운데 한은이 10월 기준금리 결정문에서 밝혔듯 당분간은 금리동결 기조를 유지하면서 경제 여건 변화를 살펴볼 가능성이 크다는 전문가 의견이 많다.

이날 회의는 올해 마지막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다. 내년 상반기 중에는 1월 17일, 2월 27일, 4월 9일, 5월 28일에 금통위가 예정돼 있다.

한편 한은은 이날 오후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을 수정해 발표한다. 앞서 한은은 지난 7월 발표한 경제전망에서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를 2.5%에서 2.2%로 하향 조정했고,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2.6%에서 2.5%로 낮췄다.


[CEO스코어데일리 / 최은수 기자 / eschoi@ceoscore.co.kr]

최은수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