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업계 강타한 ‘세대교체’ 바람… 현대해상, 권력지형 바뀌나

차남규 한회생명 부회장 용퇴에 손보사 장수 CEO 이철영 부회장 거취 ‘주목’

페이스북 트위터

이철용(왼쪽) 현대해상 부회장, 차남규 전 한화생명 대표이사


보험업계가 저금리·저성장 기조와 손해율 상승 등으로 실적 악화를 겪으면서 임기만료를 앞둔 최고경영자(CEO)의 연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만기가 긴 보험 상품의 특성처럼 경영 전략이나 성과도 장기적으로 바라보면서 타 금융권 대비 재임기간이 긴 CEO가 많은 편이었다. 하지만 실적 부진이 이어지면서 디지털혁신 등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맞춰 CEO의 세대교체 필요성도 떠오르고 있다.

특히 생명보험업계의 대표적 장수 CEO이자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뒀던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이 지난 2일 용퇴를 발표하면서 올해 말과 내년 초 등 임기 만료를 앞둔 보험사 CEO의 거취에도 더욱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차남규 전 한화생명 대표이사는 재임기간이 남았지만 보험업계를 둘러싼 환경의 급격한 변화와 새로운 국제회계제도(IFRS17) 등 신제도 도입을 앞두고 세대교체를 통한 새로운 경영환경 조성하기 위해 용퇴했다. 이에 따라 한화생명은 ‘재무통’으로 꼽히는 여승주 사장 단독 체제로 운영된다.

그러면서 차 전 대표이사와 비슷한 상황인 손해보험사 대표 장수 CEO 이철영 현대해상 대표이사 부회장의 거취에도 이목이 쏠린다.

이 부회장은 1950년생으로 손해보험사 CEO 중 최고령이자 10년 동안 현대해상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2007년 현대해상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처음 CEO자리에 오른 후 3년 임기를 마친 뒤 자회사 이사회 의장을 맡았다 2013년 대표이사 사장으로 복귀했다. 2016년 연임, 2017년 부회장 승진, 올해 3월 또 다시 연임됐다. 다만 임기는 기존 3년이 아닌 내년 3월까지로 1년이다.

이 부회장은 오랜 기간 현대해상을 이끌면서 합병과 자본확충 등 굵직한 현안을 잘 해결하면서 손보업계 2위 자리를 지키는 등 경영성과를 인정받았지만 지난해부터 업황 악화에 따른 신계약 감소, 손해율 상승 등 실적 부진을 피해가지 못했다.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2362억 원으로 전년 동기(3574억 원) 대비 33.9%(1212억 원) 감소했고 영업이익 또한 1411억 원 줄어든 1146억 원을 기록했다.

현대해상은 통상 연말 이사회 이후 다음해 1월자로 조직개편을 단행했으나 올해 이달 초로 앞당기면서 조용일 사장을 총괄사장 자리에 올리는 등 빠른 조직개편을 통해 분위기 쇄신에 나서는 모양새다. 조용일 사장은 차기 CEO후보로 거론되는 인물로 지난 1월 사장 승진 후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맡고 있었다.

조용일(왼쪽) 현대해상 총괄사장, 최원진 롯데손보 대표이사


앞서 롯데그룹의 품을 떠나 JKL파트너스로 대주주가 변경된 롯데손해보험은 김현수 전 대표이사(1956년생) 대신 최원진 사장(1973년생)을 신임 대표 이사로 선임하며 경영진 쇄신을 단행했다. 최원진 신임 대표이사는 “롯데손해보험이 작지만 강한 회사, 최고급 손해보험사로 성장해 기업가치가 지속적으로 높아질 수 있도록 책임 경영에 힘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내년 초 영업에 나서는 캐롯손해보험은 일찌감치 40대의 정영호 대표이사(1972년생)를 선임하는 등 보험업게에 젊은 CEO가 늘고 있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업계 전반적으로 순이익 감소 등 실적 한파에 대처하기 위해 디지털 혁신 등 새로운 돌파구 마련에 나서면서 CEO도 젊은 세대로의 교체 필요성이 언급되고 있다”며 “그러나 다양한 경험과 연륜도 중요하기 때문에 교체를 속단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 말과 내년 초 임기가 끝나는 보험사 CEO는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사장(1960년생), 홍재은 NH농협생명 사장(1960년생), 양종희 KB손해보험 사장(1961년생), 허정수 KB생명보험 사장(1960년생), 박윤식 한화손해보험 사장(1957년생), 주재중 하나생명 사장(1958년생),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1959년생),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부회장(1960년생)·변재상 사장(1963년생) 등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금교영 기자 / kumky@ceoscore.co.kr]

금교영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