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한화손해보험, 영업익 대비 기부금 비중 업계 ‘톱’

페이스북 트위터

한화손해보험(대표 박윤식)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 대비 누적 기부금 비중이 6.61%로 업계에서 가장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업황 악화 등에 따른 수익 감소에도 기부금은 오히려 지난해보다 증가해 눈길을 끈다.

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중 보고서를 제출하고 기부금 내역을 공시한 기업의 올해 3분기 누적 기부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 한화손보의 올 9월말 기준 기부금은 10억5900만 원으로 전년 동기(7억5200만 원) 대비 40.9%(3억700만 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이 회사의 영업이익은 1537억 원에서 160억 원으로 89.6%(1377억 원)나 뚝 떨어졌지만 기부금은 오히려 소폭 늘면서 영업이익 대비 기부금 비중이 크게 확대됐다.

지난해 3분기 한화손보의 영업이익 대비 기부금 비중은 0.49%에 불과했지만 1년 사이 6.61%로 6.12%포인트 오르면서 조사대상 보험사 중 상승폭도 가장 컸다.

한화손보는 크게 지역사회와 학술교육, NGO단체 등에 기부금을 집행했다. 이 회사 홈페이지 사회공현 관련 기부내역에 따르면 한화예술더하기 프로그램 후원, 서울안전한마당 행사 후원, 어린이 교통안전교육, 업계공동 동물등록제 활성화사업 기부, 연도대상 지역사회나눔 기금 등에 기부금이 사용됐다.

이는 한화손보가 펼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사용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 회사는 손해보험업 특성에 맞춰 ‘사회 안전망 확충’을 주제로 연중 지역밀착형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어린이 안전교육, 안전문화 캠페인 등을 통해 안전의식을 전파하는 한편, 재난위기가정 예방활동, 서울시 화재피해세대·지방4대광역시 재난위기 가정 집수리 지원 등이 대표적인 프로그램이다.

또한 경찰청, 국민안전처, 행정안전부 등 공공기관과 희망브리지, 세이프키즈코리아 등 안전·복지 관련 전문 NGO단체와 협업해 지역사회를 위한 프로그램 구축·활동에 나서고 있다.

한편, 조사대상 보험사 중 한화손보에 이어 기부금 비중이 높았던 곳은 현대해상(1.12%), 오렌지라이프(0.94%). 교보생명보험(0.78%), 미래에셋생명(0.72%) 순이었다.

[CEO스코어데일리 / 금교영 기자 / kumky@ceoscore.co.kr]
금교영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