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주요 손보사, 차보험료 29일부터 3%대 인상

페이스북 트위터
주요 손해보험사들이 이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자동차보험료 인상에 나선다.

1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KB손해보험이 29일 자동차보험료를 3.5% 인상한다. 이어 내달초에는 현대해상과 DB손해보험도 각각 3.5%, 3.4%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화재는 인상시기와 인상률은 미정이지만 타사보다 인상시기가 다소 늦어질 전망이다. 인상률도 소폭 낮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지난해 보험개발원에 검증을 의뢰한 보험료율은 3.3%다.

이번 자동차보험료 인상은 작년 11월 말 KB손해보험을 시작으로 현대해상, 삼성화재, DB손해보험 등이 보험개발원에 자동차 보험료율 검증을 의뢰하면서 예견됐던 일이다.

다만 인상률을 두고 업계는 5%대 이상을 주장했지만 금융당국이 음주운전 사고부담금 인상 등 일부 자동차보험 관련 제도 개선에 따른 보험료 인하 요인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해 보험료 인상폭이 3.5% 수준으로 결정됐다.

손보사들은 지난해 이례적으로 연내 2차례 자동차보험료를 인상했지만 이는 정비수가 인상과 표준약관 개정 효과 반영에 따른 것으로 치솟는 손해율을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추가 인상을 지속 언급했다.

실제 작년 12월 가마감 기준 이들 네 곳 손보사의 손해율은 삼성화재(100.1%), 현대해상·DB손해보험(101%), KB손해보험(100.5%) 등 모두 100%를 넘었다. 통상 자동차보험 적정 손해율은 78~80%다.

[CEO스코어데일리 / 금교영 기자 / kumky@ceoscore.co.kr]
금교영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