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농어촌공사, ICT 활용 '수출전문 스마트팜 사업' 속도낸다

올해 스마트팜 온실 신축 5곳 착공·2곳 준공 목표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가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적용해 스마트팜 온실을 조성하는 '수출전문 스마트팜'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농어촌공사는 올 연말까지 충남 부여지구 2곳과 전북 정읍·전남 해남·경남 함안지구 각각 1곳씩 총 5개 지역을 대상으로 스마트팜 온실 신축을 위한 사업 착공에 나설 계획이다. 전남 고흥과 충남 태안 지역의 경우 연내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사는 지난해까지 전북 부안과 경남 창녕, 강원 평창을 비롯 충남 부여, 경남 밀양 등 총 5개 사업지구 내 7개 지역에 스마트팜 온실 조성사업을 완료했다.

'수출전문 스마트팜'은 기존의 철골온실을 ICT 기술에 기반한 스마트팜 온실로 신축하거나 개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채소 및 화훼 작물을 재배하는 시설원예농가의 농작물 수출을 장려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에 참여하는 영농조합법인이나 개별 농가는 파프리카(50%), 토마토(40%), 딸기(60%) 등 재배작물의 일정량을 의무적으로 수출해야 한다.

농어촌공사는 각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수출전문 스마트팜 사업을 위탁받은 뒤 시공·감리 등 스마트팜 온실 신축공사 전반을 아우르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스마트팜 온실은 원격 및 자동화 기술을 통해 생육환경을 적절하게 유지·관리할 수 있어 농작물의 상품성과 수확량을 높이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마트팜이 농업인구 감소, 기후변화 등 농촌문제를 해소할 대안으로 떠오르면서 농지관리에 집중했던 농어촌공사의 사업 영역도 넓어지는 추세다. 최근에는 스마트팜 온실사업을 비롯해 스마트팜 전문 인력 육성 및 관련 시설을 구축하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도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다만 수출전문 스마트팜 사업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농어촌공사의 관리감독 역할이 한층 더 강화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스마트팜 온실 신축사업을 수행하는 시공사와 사업참여 영농법인, 농가들이 시공 일정 지연 등으로 마찰을 빚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스마트팜은 다른 사업들에 비해 세밀하게 접근해야 하는 내용이 많다보니 시공이 진행되는 동안 사업 참여자들과 시공사 간 의견 조율이 잘되지 않는 상황이 일부 있다"면서 "공사는 수출전문 스마트팜 사업 위탁기관으로서 스마트팜 온실 시공과 감리 책임 역할을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솜이 기자 / cotton@ceoscore.co.kr]

이솜이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