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지난해 대기업집단 내부거래 167조, 94% 수의계약

이랜드·한국테크놀로지그룹 등 17개그룹 100% 수의계약…900여곳 경쟁입찰 없이 진행
SK그룹, 수의계약 40조로 대기업집단 중 최고…현대차·삼성그룹 순으로 많아
거래대금 클수록 수의계약 비중 증가…100억 이상 시 90% 이상 무경쟁 방식
CEO스코어, 오너 있는 55개 그룹 계열사 2113곳 2019년 내부거래 계약 조사

페이스북 트위터


국내 대기업집단 중 부영과 이랜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등 17개 그룹이 지난해 내부거래의 100%를 수의계약으로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SK그룹은 수의계약 금액이 40조 원을 넘어 재계 1, 2위인 삼성그룹(약 25조 원)과 현대차그룹(약 34조 원)보다 많은 수준이었다. LG그룹도 12조 원으로 수의계약 금액이 10조 원을 넘는 곳은 네 곳이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와 현대차, SK하이닉스, LG전자, 롯데쇼핑, 한화솔루션, 한국조선해양, CJ제일제당 등 각 그룹과 업종을 대표하는 기업들을 포함해 900개가 넘는 기업들이 100% 내부거래를 수의계약 형태로 했다.

2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집단 중 총수가 있는 55개 그룹 2113개 계열사의 내부거래 형태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내부거래 금액 167조4925억 원 중 94.0%(157조3603억 원)가 수의계약인 것으로 집계됐다.

55개 그룹 가운데 17곳은 계열사 간 내부거래의 100%가 수의계약으로 이뤄졌다. 각각 신세계와 네이버, 하림, 금호아시아나, 금호석유화학, 중흥건설, 이랜드, 현대백화점, 아모레퍼시픽, 넷마블, 동국제강, 하이트진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넥슨, 부영 등이며, 이 중 신세계가 2조3712억 원으로 거래 규모가 유일하게 1조 원을 넘었다.

또 네이버와 중흥건설, 현대백화점, 아모레퍼시픽, 넷마블, 금호석유화학, 넥슨, 다우키움, 부영, IMM인베스트먼트 등 10곳은 내부거래를 100% 수의계약으로 진행했고 대금 지급도 전액 현금으로 지급했다.

반면 한라는 수의계약 비중이 42.6%로 가장 낮았고, 한진(44.0%)과 미래에셋(49.7%)도 50% 미만이었다.

55개 그룹 중 수의계약 비중과 상관없이 금액 규모가 가장 큰 곳은 SK로 40조1184억 원에 달했다. 전체 내부거래(40조7273억 원) 중 98.5%가 수의계약이었다. SK의 경우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 등 관계사들이 물적분할하면서 종전 사내거래가 계열사 간 내부거래로 분류되며 규모가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현대차(33조7549억 원, 91.4%)와 삼성(24조8806억 원, 99.3%), LG(12조3963억 원, 82.9%) 등의 수의계약 규모가 10조 원 이상이었다. 

기업별로는 2113개 사 중 922곳(43.6%)의 수의계약 비중이 100%를 기록했다.

이 중 SK에너지가 17조5914억 원의 내부거래를 전부 수의계약으로 거래했고, 현대모비스도 12조7733억 원으로 10조 원을 넘었다.

이어 SK인천석유화학(5조4477억 원), 삼성물산(5조481억 원), 현대오일뱅크(3조9520억 원), LG전자(3조3279억 원), SK종합화학(2조8003억 원), 삼성전자(2조3895억 원), 삼성엔지니어링(2조2589억 원), 현대자동차(1조8684억 원) 등의 순이었다.

계열사 일감을 100% 경쟁입찰로 획득한 곳은 만도헬라일렉트로닉스(4230억 원), 에이치에스애드(1961억 원), 지에스엔텍(1033억 원) 등 27곳이었다.

한편 오너일가가 지분율 보유하고 있는 회사의 경우 거래대금이 커질수록 수의계약을 통한 내부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너일가가 지분을 가지고 있는 기업들의 경우 계열사 일감 규모가 100억 원 이상일 경우 90% 이상 수의계약으로 진행됐다. 특히 △400억 원 이상 500억 원 미만일 경우 95.9%로 가장 높았고 △500억 원을 넘을 경우 94.6%로 두 번째로 높았다.

반면 규모가 100억 원 미만일 경우 △20억 원 미만 88.6% △20억~40억 원 미만 88.8% △40억~60억 원 미만 90.6% △60억~80억 원 미만 88.6% 등이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성희 기자 / lsh84@ceoscore.co.kr]
이성희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