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수자원공사, ‘대곶지구 친환경스마트도시’ 조성 본격화…내달 타당성조사 착수

3조 투입 ‘친환경 주거-산업 복합도시’로…2029년 조성 완료 목표

페이스북 트위터

난개발로 주택들 사이로 공장이 들어서면서 주민이 환경오염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김포 대곶면 모습.<사진=환경부>


수자원공사가 난개발에 따른 환경오염으로 골머리를 썩고 있는 김포 대곶지구에 친환경스마트도시를 조성한다. 타당성 조사를 시작으로 인허가 등 개발단계에 착수해 2029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최근 ‘친환경 스마트 재생도시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조사 용역’을 발주해 내달 수행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조사 기간은 18개월이다.

환경부 제안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수자원공사가 김포시와 손잡고 김포시 대곶면 거물대리 일원 515만7660㎡를 ‘지속가능한 친환경 주거-산업 복합도시’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약 3조1000억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재생에너지, 자원순환, 그린인프라, 전기・수소차 등 녹색 재생기술과인프라가 한꺼번에 구축되는 게 특징이다. 수자원공사는 타당성 조사가 계획대로 마무리되면 지정고시절차를 거쳐 인허가, 착공 등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주거지역과 공장이 무분별하게 혼재돼 있는 대곶지구는 공해 유발 사업장에서 방출한 환경오염물질로 주거환경이 악화되는 등 환경 피해가 큰 지역이다.

김포시는 2018년 11월 산업부의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계획 발표에 따라 대곶지구를 대상으로 올렸으나 탈락한 바 있다. 따라서 김포시는 이번 사업을 대곶지구를 친환경 주거-산업 복합도시로 바꿀 호기로 보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타당성조사에서 스마트그리드, 신재생에너지(태양광, 지열, 바이오매스 등) 등 지역기반의 분산형·순환형 에너지 자립시스템 도입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또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확대할 수 있는 교통시스템과 보행자 중심의 가로체계 구축도 우선 순위로 검토할 방침이다.

아울러 강릉·창원(저탄소 녹색 시범도시), 광주·대구·프라이부르크(신재생에너지), 암스테르담(물질순환도시) 등 이 사업과 같은 친환경 도시를 조성한 국내외 도시 사례를 철저히 조사·분석해 위험요소를 사전에 차단할 방침이다.

수자원공사 관계자는 "현재 타당성조사 용역 단계여서 사업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용어설명]

경제자유구역 : 해외 투자자본과 기술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기 위해 세제 감면이나 규제 완화 등의 혜택을 부여한 특별지역.

가로체계 : 도시의 도로 계획 구성을 위해 조직화된 가로의 배열 체계.

[CEO스코어데일리 / 유영준 기자 / yjyoo@ceoscore.co.kr]

유영준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