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홈으로

한양, 63MW급 '고흥만 수상태양광' EPC 수주

페이스북 트위터

고흥만 수상태양광 발전소 조감도. <사진=한양>


중견건설사 ㈜한양이 태양광 사업 분야에서 올해 마수걸이 수주에 성공했다.

19일 한양은 남동발전과 약 63MW급 고흥만 수상태양광 EPC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화솔루션 등과 입찰에 참여해 지난 1월14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후 약 한 달 만에 거둔 성과다.

약 1116억원 규모에 달하는 이 사업은 전남 고흥군 두원면 일원 약 21만평(약 67만9000㎡) 부지에 1단계 43MW, 2단계 20MW 등 총 63MW급 수상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계약금액 1116억원 중 한양의 EPC 지분은 40%이며 오는 3월 착공에 들어가 2022년 8월까지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한양은 이번 프로젝트 수주로 육상 및 수상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개발을 비롯한 EPC부문 사업을 고루 공략, 신재생에너지 분야 선도적 입지를 구축해갈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이 회사는 국내 최대 규모 98MW급 발전설비와 세계 최대 용량인 306MWh 의 ESS를 갖춘 육상 태양광발전소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를 준공, 운영하고 있다. 또 국내 최대 규모 73MW급 수상 태양광발전사업인 한국농어촌공사의 새만금 햇빛나눔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한편, 한양은 올해 에너지사업으로 지속적인 성과를 거둬 에너지 전문기업으로 입지를 다지겠다는 방침이다. '동북아 LNG Hub 터미널'은 지난해 LNG 저장탱크 2기에 대한 공사계획 승인을 받고 착공에 들어갔으며 올해 추가 공사계획 승인을 앞두고 있다. 이는 전라남도 여수시 묘도 65만㎡규모 부지에 1단계로 20만㎘급 LNG 저장탱크 4기와 기화송출설비, 최대 12만7000톤 규모의 부두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전남 광양만 황금산업단지에 220MW 규모로 조성 예정인 광양바이오매스 발전소도 연내 착공 예정이다.

주택사업에서도 기존 공공택지, 민간도급 중심에서 스마트시티, 지자체, 도시공사의 제안 및 공모사업 등 개발형 수주를 확대한다. 재개발,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에서도 양질의 수주를 확보, 에너지·개발사업 전문기업으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배수람 기자 / bae@ceoscore.co.kr]

배수람 기자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