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 미래 경쟁력 핵심”

24일 CTO클럽 강연서 ‘DT’ 성과 소개…빅데이터 협업 플랫폼 기반 효율성·실행력 ‘UP’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이 24일 CTO클럽에서 회사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이 24일 CTO클럽에서 회사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급변하는 시장에서 경쟁력과 수익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업무방식의 디지털화는 기본이고,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이 핵심 요소다.”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24일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최고기술경영인클럽(CTO클럽) 6월 정례모임에서 “경쟁에서 살아남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선점하기 위해서 DT는 필수요건”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손 사장은 이날 CTO클럽에서 두산인프라코어의 DT전략 방향과 성과 등을 소개하면서 “기업 운영, 일하는 방식, 사업영역의 세 가지 측면에서 회사의 DT를 실현해 혁신기업의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고 말했다.

CTO클럽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만든 국내 주요 기업 최고 기술경영임원 모임으로 신산업 및 기술혁신동향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국가 기술경쟁력 발전에 힘을 쏟고 있는 모임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생산과 이동에 제한이 생긴 상황에서도 DI360을 통해 위기를 극복했다. DI360를 통해 전 세계에 판매된 건설 장비의 실시간 가동 정보와 시장 정보 데이터를 국내에서 손쉽게 수집, 분석해 신속하게 국가별 시장 수요에 대응할 수 있었다.

손 사장은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에 대해 그동안 두산인프라코어에서 구축한 ‘DI360’을 예로 들었다. DI360은 연구개발부터 생산·영업·서비스 등 회사가 지난 40여년간 쌓아온 비즈니스 전반의 데이터를 통합·연결 및 분석할 수 있는 빅데이터 협업 플랫폼으로, 두산인프라코어가 2019년 4월 미국 빅데이터 전문 유니콘 기업 팔란티어와 함께 구축했다.

아울러 손 사장은 이날 스마트 건설시장의 성장가능성과 함께 미래 건설현장을 선도하기 위한 스마트 건설장비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그동안 개발한 건설장비 무인·자동화, 측량 자동화, 5G 통신 기반의 원격조종 등 다양한 미래 핵심기술도 소개했다.

손 사장은 “앞으로 머신 컨트롤 기술과 AI를 접목한 다양한 스마트 건설기계 제품 및 서비스 제공과 더불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및 전동화 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더해 글로벌 선두업체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인프라코어는 직원들의 디지털 업무역량 강화에도 힘을 쏟고 있다. 코딩교육, 인공지능(AI) 학습 커뮤니티 활동을 지원하고, 데이터 에이전트(Data Agent) 육성과 우수 사례 공유를 통해 데이터 중심의 효율적, 창의적인 업무 문화를 구축 중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보배 기자 / bizbobae@ceosco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