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업계 특허 확보 경쟁…LG생활건강vs아모레퍼시픽

약 5년5개월 간 누적 등록 특허 아모레 1위…연간 특허는 지난해부터 LG생활건강이 앞서

국내 화장품 업계 1, 2위를 다투는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과 아모레퍼시픽(대표 서경배·안세홍)이 등록 특허 건수에서도 경쟁하고 있다.

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재권)가 국내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16년부터 지난달 10일까지 약 5년 5개월 간 특허 등록내역을 조사한 결과, 2016년 1월부터 올해 6월 10일까지 화장품 업계 누적 특허(등록 기준) 건수 1위는 1262건의 아모레퍼시픽이다. 이어 2위는 LG생활건강(1052건)이 차지했다.

모두 화장품 연구개발(R&D)와 제조 능력을 갖고 있는 곳으로 화장품 특허를 다수 출원한 것으로 분석된다.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이 최근 5년 간 매년 100건이 넘는 특허를 등록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부터는 LG생활건강이 연간 특허 등록 건수에서 아모레퍼시픽을 앞섰다. 작년 기준 등록 특허 건수는 LG생활건강이 234건, 아모레퍼시픽이 179건 등이다.

LG생활건강의 사업부는 크게 △화장품 △생활용품 △음료 등 세 부문으로 나뉘어있다. LG생활건강 등록 특허 중 화장품이 대부분이지만 최근 생활용품 사업을 강화하면서 생활용품 관련 특허 등록도 늘고 있는 추세다.

대표적으로 지난 3월 등록 성공한 ‘폴리올을 포함하는 용해성 세탁용 시트’와 4월 등록한 ‘치아용 패치의 부착성이 향상된 겔 조성물’, 5월 등록한 ‘싱크대의 배수관 세정 방법 및 이를 위한 세정 용기’ 등이다.

LG생활건강은 화장품 업계에서도 관심을 보이고 있는 줄기세포 관련 특허도 출원해 등록한 바 있다. 조사 기간 동안 △피부 각질 줄기세포 증식 및 활성화 활성을 갖는 트리펩티드 및 이의 용도(2017년) △줄기세포 배양용 무혈청 배지 조성물 및 줄기세포의 배양방법(2020년) △인간지방줄기세포의 분화 촉진용 조성물(2020년) 등 분할 특허까지 합해 총 8건을 등록했다.

줄기세포 특허는 아모레퍼시픽이 등록 건수에서 앞선다. 같은 기간 아모레퍼시픽은 줄기세포 관련 특허 20건을 등록 성공했다.

건강기능식품 사업에 있어서는 LG생활건강보다 아모레퍼시픽 쪽이 집중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숙취해소용 조성물 및 이를 포함하는 건강기능식품(2016년) △홍삼 추출물 및 약초 발효물을 함유하는 면역 증강용 및 항산화용 건강식품 조성물(2017년) △콩 추출물을 함유하는 혈액순환 개선 및 혈관 건강 증진용 조성물(2018년) △눈 건강 증진용 조성물(2019년)을 등록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윤선 기자 / yskk@ceosco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