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국내 최초 리스크관리 국제표준 검증심사 통과

"우수한 리스크 관리역량 입증"

삼성엔지니어링이 획득한 ISO 31000:2018 검증서. <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국내 최초로 리스크관리 국제표준 검증심사에 통과했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전날 국제인증 심사기관인 로이드인증원(LRQA)이 실시한 국제표준화기구(ISO)의 리스크 관리 국제표준 ISO 31000:2018에 대한 검증심사를 통과했다.

ISO 31000는 ISO가 조직의 중장기적 목표달성을 위한 리스크 관리를 위해 개발한 가이드라인이다. 리스크 관리의 표준원칙과 체계 프로세스 등 관리 체계를 규정하고 있다.

특히 최신판인 ISO 31000:2018에는 리스크 관리에 있어서의 불확실성에 대한 대응, 최고경영진의 의지, 개방적 시스템 모델 등에 초점을 맞춰 개정됐다. 국내에서 ISO 31000:2018의 검증심사를 통과한 것은 삼성엔지니어링이 최초다.

플랜트 EPC(설계·조달·시공)는 플랜트의 복잡한 프로세스와 가변적인 수행환경 등으로 인한 리스크 관리가 프로젝트의 성패를 좌우하게 된다. 때문에 삼성엔지니어링은 전담조직의 운영을 통해 프로젝트의 입찰-수행-종료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리스크 관리에 힘쓰고 있다. 이번 검증심사를 통해 이를 국제적으로 인정받게 된 것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번 심사에서 삼성엔지니어링은 회사의 사업운영 기준과 연계된 리스크 관리 체계, 경영진의 적극적인 참여, 역량향상과 문화정착을 위한 지속적인 활동 등이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삼성엔지니어링은 심사 과정에서 기준 미달 항목에 대해 받게 되는 중부적합 사항은 물론 그보다 경미한 단계인 경부적합 사항 지적도 없어, 우수한 리스크 관리 역량을 입증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오일메이저와 국영석유회사의 리스크 관리에 대한 국제표준 요구가 증가하고 있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의 거버넌스 평가에 있어서도 경영진의 리스크 관리 의지 등이 중요한 평가요소로 자리잡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리스크 관리 역량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ISO 31000:2018 외에도 품질경영시스템 ISO 9001:2015, 환경경영시스템 ISO 14001:2015, 안전보건경영시스템 ISO 45001:2018 등의 인증과 온실가스 관련 ISO 14064의 검증 등 국제표준 심사를 통과한 바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