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미화 6억달러 규모 소셜본드 발행

NH농협은행이 미화 6억달러 규모의 글로벌 소셜본드 발행에 성공했다. <사진=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지난 21일 미화 6억달러 규모의 글로벌 소셜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발행 채권의 신용등급은 A1(무디스), A+(S&P)다.

채권은 3년, 5년 각각 3억 달러로 구성된 NH농협은행 최초 듀얼 트랜치(Dual-Tranche)로 발행됐다. 금리는 미국 3년물 국채금리에 0.55%포인트, 5년물 국채금리에 0.60%포인트를 가산한 수준인 0.926%, 1.325%로 각각 확정됐다.

총 126개 이상의 기관이 참여해 발행금액인 6억달러의 3.6배 수준인 22억달러의 주문을 확보했다.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 따라 가산금리를 최초 제시금리보다 각각 0.25%포인트, 0.30%포인트 축소할 수 있었다는 게 농협은행 측의 설명이다.

조달된 자금은 사회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지원 등 친환경·친사회적·지속가능 관리체계에 해당하는 사회문제 해결을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최근 수년간의 실적과 자산건전성, 자본적정성 등의 지속적인 개선으로 무디스 등급 전망이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상향 조정되는 등 지속성장에 대한 신뢰를 얻었다”며 “국내 유일의 농업정책 금융기관으로서의 중요성을 적극 홍보한 점이 해외투자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유수정 기자 / crystal@ceosco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