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청년SW아카데미 6기 950명 입학…“SW 개발자 꿈 도전”

23일 6기 교육생 950명 온라인 입학식 진행
서울·대전·구미·광주·부울경 등 전국 5개 지역서 교육

삼성전자가 23일 ‘삼성청년SW아카데미’ 6기 과정 온라인 입학식을 갖고, 소프트웨어 개발자라는 새로운 꿈을 향해 첫발을 내딛는 교육생 950명을 지원한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3일 ‘삼성청년SW아카데미’ 6기 과정 온라인 입학식을 갖고, 소프트웨어 개발자라는 새로운 꿈을 향해 첫발을 내딛는 교육생 950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삼성이 2018년 8월 발표한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방안’의 일환으로, 국내 IT 생태계 저변을 확대하고 청년 취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실시하는 CSR 프로그램이다.

6기부터는 지난 7월 9일 부산에 개소한 부울경 캠퍼스를 포함해 서울, 대전, 구미, 광주 등 전국 5개 지역에서 교육을 실시한다.

삼성전자는 6월 기획재정부·고용노동부·대한상공회의소와 함께 ‘기업 우수 인재 양성 프로그램 확대’를 실시하기로 했고, 이를 위해 이번 ‘삼성청년SW아카데미’ 6기부터 교육 인력을 950명으로 확대했다.

1년에 2회 교육생을 모집하는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2018년 12월 1기 500명을 시작으로 꾸준히 교육생을 늘려왔고, 내년부터는 모집 규모를 기수당 1150명으로 확대해 연간 2300명을 교육할 계획이다.

이날 열린 ‘삼성청년SW아카데미’ 6기 입학식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전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영상을 통해 주요 관계자와 각계각층에서 격려의 메시지를 보내왔다.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은 “이번 교육을 통해 소프트웨어 인재로 성장해 많은 청년들에게 희망이 되길 바란다”며 “‘삼성청년SW아카데미’와 같은 프로그램이 사회 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빠르게 변해가는 디지털 시대에서 기업의 경쟁력은 소프트웨어 인재 확보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며, 삼성전자도 소프트웨어 개발자 육성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열심히 교육받아 모든 기업에서 원하는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사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의 주역이 될 6기 교육생 여러분의 입학을 축하한다”며 “확고한 목표 의식과 열정을 갖고 교육에 임해, 미래를 이끄는 개발자로 성장하길 기대하며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6기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전면 온라인 교육으로 시작하며, 상황에 따라 온·오프라인 교육을 병행할 방침이다.

효과적인 온라인 교육을 위해 클라우드 기반의 학습 시스템을 갖춰 교육생들이 오프라인 교육과 동일한 수준의 환경에서 교육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들은 1년간 매일 8시간씩 총 1600시간의 집중적인 교육을 받는다. 교육은 1·2학기 과정으로 구성돼 있다. 1학기는 소프트웨어 기본을 다지는 교육을, 2학기는 프로젝트 기반의 기업 실무형 개발자 양성 교육, 산업 현장 실습 등을 실시한다.

또 교육이 취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취업지원센터 운영, 채용 박람회 개최 등 체계적인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2018년 12월부터 시작한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4기까지 2087명이 수료했고, 이 가운데 1480명이 취업해 71%의 취업률을 보였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주선 기자 / js753@ceosco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