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방위 증인 선 이해진·김범수…"소상공인 상생 위해 더 노력하겠다"

이해진 네이버 GIO 3년 만에 국감 출석…"상생 더 고려하겠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 정무위·산자위 이어 세 번째 출석…"현재 상생방안 마련 중"

▲ⓒ21일 과방위 종합감사 증인석에 선 이해진 네이버 GIO <사진 출처=국회방송 유뷰트 라이브 캡처>

국내 양대 포털IT업체들은 소상공인과의 '상생'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이해진 네이버 GIO(글로벌투자책임자)가 3년 만에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이와 함께 김범수 의장은 올해 국감에만 세 번째 참석했는데 역대 기업 총수가 같은 국감에 3번이나 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1일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이해진 GIO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3년 만에 국감에 출석하는 것으로 증인 채택 당시만 해도 업계에서는 한성숙 대표의 대리 출석 가능성도 언급됐다. 

증인석에 선 이해진 GIO는 "소상공인과의 협력 문제는 그 동안 여러가지 형태를 통해 협력에 애써왔다고 생각하는데 여전히 미진한 점이 많은 것 같다"며 "더 적극적으로 할 수 있는 길이 있는지 경영진과 같이 더 깊이 고민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새로운 먹거리 분야는 새로운 시장에 도전하는 것이 저희의 사회적 사명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해외에서 메타버스 제페토, 5G 기반 로봇 개발 등에 열심히 투자를 하고 있고, 매출액 대비 R&D투자가 가장 많은 회사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GIO는 해외 쪽에 대해서도 네이버에게 기대하고 있는 것이 많은 것을 안다며 생각한다며 말을 이어갔다. 

그는 "일본에서는 라인과 야후가 합병을 해냈고, 최근 미국에서는 웹소설 1등 업체를 인수했고 유럽에서도 AI연구소 등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많은 직원들이 열심히 노력을 해서 조금씩 성과가 나오고 있는데 기대에 부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상공인 관련 수수료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GIO는 "매출이 커졌다고 해서 수수료를 더 받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오히려 처음에 진입하는 분들나 영세상공인들을 위해서는 특별한 프로그램이 있는데 혹시 수수료 체계에 문제가 있는지 더 낮춰서 제공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더 깊이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1일 과방위 종합감사 증인석에 선 김범수 카카오 의장 <사진 출처=국회방송 유뷰트 라이브 캡처>

김범수 카카오 의장은 이날도 '상생'을 강조하며 시간을 좀 더 달라고 했다. 

김 의장은 "뒤를 돌아보는 계기가 되서 여러 차례 카카오 계열사 대표들과 모여서 소상공인과의 상생에 대한 부분을 좀 더 밀도 있게 이야기하고 있고 현실적으로, 적극적으로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회사마다 상생 계획 발표를 하는 것을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먹거리에 대해서는 "카카오가 수익을  내기 시작한 지는 2~3년 정도 밖에 안되어서 적극적인 투자는 미흡했었다"며 "최근 2-3년 새 AI, 블록체인 등 새로운 먹거리를 위해 어느 회사보다 더 공격적으로 투자를 하고 지금도 그 투자의 범위를 넓혀 가고 있다"고 말했다. 

김범수 의장은 해외매출에 대한 부분도 늘 염두에 두고 있던 사항이라고 언급했다. 김 의장은 "카카오는 사업 초기부터 글로벌에 대한 부분을 염두에 두었다"면서 "올해 이후 또는 내년 이쯤부터는 글로벌 부분에서 좋은 소식이 들려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수수료 문제에 대해서도 말을 이어갔다.  플랫폼이 벌어 들이는 수수료나 이익은 플랫폼이 독점하는 구조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플랫폼을 구축하는 데 초반에는 투자나 이해관계자와 조율하는 데 있어서 문제점이 생길 수 있는 여지가 있다"면서 "어느 정도 생태계가 구축되고 나서는 수수료나 그 속에서 발생하는 수익은 좀 더 많은 사람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구조가 되어야 한다는 점에 동감한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조문영 기자 / mycho@ceosco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