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도스 공격이라더니…KT “통신 장애, 네트워크 오류가 원인”

KT 새노조 “경영진이 책임져야할 심각한 사안”

KT 광화문 사옥 전경. <사진제공=KT>

KT(대표 구현모)가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 장애에 대해 사고 원인을 ‘디도스 공격’에서 ‘설정 오류’로 정정했다. 사태 초기에 디도스 공격을 원인으로 지목했다가 2시간여 만에 설정 오류에 따른 장애라고 입장을 정정한 것이다.

KT는 25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초기에는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디도스로 추정했으나 면밀히 확인한 결과 라우팅(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를 원인으로 파악했다”면서 “정부와 함께 더욱 구체적인 사안을 조사하고, 파악되는 대로 추가설명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통신 장애로 국민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는 KT가 1차 공지에서 “오전 11시께 네트워크에 대규모 디도스 공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던 내용을 정정한 것이다. KT는 당시 “위기관리위원회를 즉시 가동, 신속히 조치하고 있다.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1시 20분께부터 KT의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에 약 40분간 장애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전국 곳곳의 가입자들이 인터넷 서비스 이용에 큰 불편을 겪었다.

KT 새노조는 즉시 경영진의 책임을 묻는 성명을 발표했다.

KT 새노조는 “오늘 전국 KT인터넷 서비스가 30분 이상 중단된 재난 수준의 사태가 벌어졌다”면서 “KT는 초기 디도스 공격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가, 다시 라우팅 오류가 원인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라우팅 오류이면 휴먼에러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내부 직원들의 의견이다”면서 “휴먼에러로 전국 인터넷이 마비되는 사태가 벌어지는 게 KT의 현실이라는 얘기인데, 국가기간통신망사업자라고는 믿을 수 없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또 “디도스 대응 상품을 판매하기까지 하는 KT가 인터넷 장애 원인이 디도스 때문인지 여부도 정확히 구분하지 못해 초기 잘못된 해명으로 혼란을 야기한 경위도 KT경영진은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주선 기자 / js753@ceosco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