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안정 대신 미래 택했다…투톱 체제로 ‘뉴삼성’ 시동  

김기남·김현석·고동진 대표 3인 교체…파격 쇄신으로 변화 추진
한종희 부회장 승진·세트 총괄…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DS부문장  
이재용 뉴삼성 의지 반영된 듯…임원인사도 해당 기조 유지 전망

삼성전자가 대표이사 3명을 한 번에 교체하는 파격 인사를 단행했다. 삼성의 대표이사 교체는 2017년 10월 이후 약 4년 만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그동안 강조한 ‘뉴삼성’에 대한 의지가 반영된 동시에 성과주의 인사를 실현시켰다는 평가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전날 회장 승진 1명, 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3명, 위촉업무 변경 3명 총 9명의 2022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이번 사장단 인사의 특징은 각 부문장이자 대표이사인 김기남 반도체(DS)부문장(부회장), 김현석 가전(CE)부문장(사장), 고동진 모바일(IM)부문장(사장)이 모두 교체됐다는 점이다. 이와 동시에 삼성전자는 가전과 모바일 사업부를 세트 사업으로 통합하고, 각 사업 부문장들도 기존 3인에서 2인 체제로 바꿨다.

DS부문 대표이사인 김기남 부회장은 회장으로 승진해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을 이끌어가게 됐다. 역대 삼성그룹 회장 승진자 가운데 전문경영인 출신으로는 8번째다. 김 회장은 반도체 사업의 역대 최대실적과 글로벌 1위 도약 등 고도 성장에 크게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종합기술원은 인공지능(AI)과 차세대 컴퓨팅 플랫폼, 첨단 소프트웨어 등 미래기술을 연구하는 곳이다. 김 회장은 이곳에서 종합기술원 회장으로서 미래기술 개발과 후진양성에 이바지할 예정이다. CE부문 김현석 사장과 IM부문에서는 고동진 사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당초 업계에서는 대표 3인이 모두 유임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에도 올해 역대급 매출 거둔 데다 이 부회장의 사법 리스크와 글로벌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큰 상황인 만큼 안정적인 경영 기조를 이어갈 것이란 이유에서였다.

하지만 이 부회장이 지난달 미국 출장 귀국길에서 “시장의 냉혹한 현실을 직접 보고 오게 되니 마음이 무겁다”며 위기론을 꺼내면서 과감한 조직 개편이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인사에서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한 한종희 CE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CE와 IM 부문을 통합한 세트 부문장을 맡아 해당 사업 전체를 이끌게 됐다.

한 부회장은 TV 개발 전문가 출신으로, 2017년 11월부터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을 맡아 TV사업 15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등 뛰어난 리더십과 경영역량을 발휘한 인물이다. 그는 앞으로 사업부 간 시너지를 극대화시킴은 물론 신사업·신기술 등 미래 먹거리 발굴을 통해 세트 사업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예정이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사업을 맡는 DS부문에는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이 DS 부문장을 맡게 됐다. 경 사장은 삼성전자에서 D램, 플래시메모리(낸드플래시), 메모리 설루션 등 메모리 반도체의 핵심 분야를 두루 거친 반도체 전문가다. 2020년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을 맡아 올해 삼성전기의 사상 최대 실적을 이끌기도 했다.

이밖에 정현호 사업지원TF장(사장)이 부회장으로, 최경식 삼성 북미총괄 부사장이 세트 부문 북미총괄 사장으로 승진했다. 박용인 DS부문 시스템 LSI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부사장)은 DS부문 사장으로, 김수목 법무실 송무팀장(부사장)은 세트부문 법무실장 사장으로 임명됐다. 위촉 업무 변경으로는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이 세트 부문 경영지원실장으로, 강인엽 삼성전자 DS부문 시스템 LSI사업부장(사장)이 DS부문 미주총괄 사장으로 이동했다.

지난달 20일(현지시간) 미국 위싱턴주 마이크로소프트 본사에서 만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과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지난달 20일(현지시간) 미국 위싱턴주 마이크로소프트 본사에서 만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과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이번 사장단 인사는 안정 대신 미래를 택한 이 부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달 미국 출장길에서 “미래 세상과 산업의 지도가 새롭게 그려지면서 우리의 생존 환경이 극적으로 바뀌고 있다”며 “추격이나 뒤따라오는 기업과의 ‘격차 벌리기’만으로는 이 거대한 전환기를 헤쳐 나갈 수 없다”고 평가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8월 가석방으로 풀려난 뒤 10여일 만에 240조원 투자계획을 발표하고 최근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170억달러(약 20조원) 규모의 신규 파운드리 공장을 짓기로 결정하는 등 뉴삼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아랍에미리트(UAE)에 출장 중인 그는 UAE와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국가에서도 신사업 기회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재계에서는 삼성전자의 이번 파격 인사가 사장단에서만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에 따라 조만간 진행될 임원인사는 더욱 혁신적일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실제 삼성전자는 지난달 29일 인사제도 혁신안을 통해 부사장과 전무의 임원 직급을 ‘부사장’으로 통합하고 임직원 승진시 직급별 체류기간을 폐지하는 등의 인적쇄신을 대대적으로 개편한 상태다. 임원 직급 통합은 당장 이번 인사부터 적용될 예정이어서 대규모 승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인사가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함은 물론 미래준비에 집중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초일류 100년 기업으로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부사장 이하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도 조만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주선 기자 / js753@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