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공장 방문  

원전산업 협력업체와의 간담회서 현장 의견 청취
박지원 회장 ‘원전 협력사 5대 상생 방안’ 발표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공장을 방문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두산에너빌리티는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에 있는 자사 원자력공장을 방문해 원전산업 협력업체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원자력공장을 방문한 대통령은 윤 대통령이 처음이다.

이날 방문에는 윤 대통령을 비롯해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 두산에너빌리티 협력회장인 정순원 화신볼트산업 대표를 비롯한 원전산업 협력사 대표 20여명이 함께 했다.

윤 대통령이 가장 먼저 찾은 곳은 신한울 원전 3,4호기 사업 중단으로 제작이 멈춰 있는 기자재 적재장이다. 이 곳에는 신한울 3,4호기용 원자로, 증기발생기 등 원전 주기기 주단 소재들이 그대로 보관돼 있다. 윤 대통령은 원자력공장 내부에서 신고리 원전 6호기에 공급할 예정인 원자로헤드를 관심 있게 살펴봤다.

이후 단조공장을 찾아 세계 최대 규모의 1만7000톤 프레스 등을 둘러봤다. 1만7000톤 프레스는 두산에너빌리티가 지난 2014년 당시 정부의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발맞춰 한국형 초대형 원전 주기기 제작 수요 증가에 대비해 약 2000억원 이상을 투자해 2017년 도입했다.

윤 대통령은 공장을 둘러본 뒤 경남 창원 지역 등에 위치한 20여 원전 부품기업 대표들과 원전산업 협력업체 간담회를 가졌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과 이영 중기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원전 생태계 지원방안과 관련 중소기업 금융 지원방안을 약속했다.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은 원자력 사업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일감지원 △금융지원 △기술경쟁력 강화 지원 △미래 먹거리 지원 △해외진출지원 등을 담은 ‘원전 협력사 5대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일감지원을 위해 신한울 3, 4호기가 재개되면 협력사에 제작 물량을 조기 발주하고 선금 지급 등을 통해 사업정상화를 돕는다. 5년 이상 장기공급계약제도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금융지원 방안에는 현재 240억원의 동반성장펀드 규모를 840억원 수준으로 늘리는 계획을 밝혔다.

협력사 미래 먹거리 지원을 위해 국내외 소형모듈원전(SMR) 제작 물량을 확보해 기자재 공급망을 구축하고, 청정수소 생산을 위한 원전 연계 수소설비사업에도 공동 진출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두산에너빌리티는 대한민국이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한 한국형 대형원전인 ‘APR 1400’의 주기기를 비롯해 지난 40여 년간 국내외 원자력발전소에 원자로 34기, 증기발생기 124기를 공급하며 원전 주기기 제작 분야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