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ESG보고서’ 발간…지난해 2581억원 사회적 가치 창출

독자적인 ESG 경영 프레임 ‘3P’로 차별화
TCFD, 탄소배출량 SCOPE 3 등 개선된 권고안 적극 반영

㈜두산이 발간한 ESG보고서. <사진제공=㈜두산>

㈜두산이 지난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주요 활동과 성과를 담은 ‘ESG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매년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보고서를 발행해 온 ㈜두산은 지난해부터 ESG 요소를 중심으로 구성한 ESG보고서를 발간해 지속가능경영의 성과를 이해관계자에게 공유해오고 있다.

㈜두산은 이해관계자에 대한 기여 영역을 ‘인재·지구환경·파트너(People·Planet·Partner)'의 영문 첫 글자를 인용해 3P로 규정했다. 3P는 ㈜두산이 영위하는 사업의 특성을 고려한 ESG 경영의 지향점으로, 이해관계자들의 이익을 우선순위에 두고 ESG 경영을 실천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이번 보고서에는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인 TCFD(Task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 권고안 △기업이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과 환경이 기업에 영향 미치는 요인을 모두 고려한 이중중대성(Double Materiality) 평가 △가치사슬 전반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Scope 3) 최초 산정 및 공개 등 새로운 지표 및 개념을 반영했다.

전사 및 제품·서비스의 비재무적 가치를 화폐화해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기도 했다. 인재 부문에서는 고용증대·임직원 복지 향상·안전사고 영향을, 지구환경 부문에서는 온실가스·폐기물·대기 배출 등 환경 영향을 반영했다. 파트너 부문에서는 주주배당·협력사 지원·지역사회 투자 등을 통해 가치를 측정했다. 지난해 총 3가지 영역에서 2581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 두산로보틱스 협동로봇을 통해서도 284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냈다.

문홍성 ㈜두산 사장은 “지속가능한 사업의 성장과 더불어 사회적책임을 이행하기 위해 ㈜두산은 환경, 사회, 지배구조 부문의 ESG 관련 지표를 글로벌 스탠더드 수준으로 개선해 왔다”며 “앞으로도 ESG 중장기 목표 설정, 체계적인 성과지표 관리 등을 통해 사회적책임을 다하고 관련내용을 이해관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공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은 ESG경영 핵심과제 선정하고 이행 진척도를 점검하는 협의기구인 ESG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ESG 관리 영역을 환경·사회·지배구조 3개 분과로 나누고, 그 아래에 ESG 영역별 10개 분과로 구성해 각 사업부와 소통하며 핵심성과지표(KPI)를 설정하고, 실적을 관리하고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