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그룹, 설 앞두고 협력업체 공사대금 1200억 조기 지급

광주광역시 북구 중흥그룹 사옥. <사진제공=중흥그룹>

중흥그룹(회장 정창선)은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난 해소를 돕기 위해 공사대금을 명절 전에 조기지급 한다고 18일 밝혔다.

공사대금은 약 1200억원 규모다. 중흥그룹은 전국 50여개 공사현장의 협력업체 직원 임금 및 자재대금을 원활하게 지급할 수 있도록 전액 현금 지급한다. 중흥그룹은 지난해 추석 명절 전에도 공사대금 1000억원을 조기 지급했다.

중흥건설 관계자는 "협력업체의 원활한 자금운용을 위해 설 명절 전에 공사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기로 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많은 어려움을 격고 있는 협력업체와의 상생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흥그룹은 지난해 협력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기술경쟁력 강화와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동반성장 활동으로 3년 간 100억원 규모 지원을 동반성장위원회와 협약한 바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