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산업, 설 연휴 앞두고 협력사 물품대금 조기 지급

370개 협력사 대상 240억원 규모 물품대금 지급
2020년 추석 이후 꾸준히 조기 지급 시행

태광그룹 섬유·석유화학 계열사 태광산업(대표 정찬식)이 설을 앞두고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해 약 240억원 규모의 물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물품대금 조기 지급은 설을 앞두고 자금 소요가 집중되는 중소 협력사들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결정이다. 조기 지급 대상은 협력사 약 370개사로, 예정된 지급일 28일보다 3일 빠른 25일에 일괄 지급된다.

태광산업은 협력사들과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의 일환으로 지난 2020년 추석 명절부터 명절 전 물품대금 조기 지급을 꾸준히 이행하고 있다.

태광산업 관계자는 “2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들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회사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는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 및 상생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광산업은 협력업체 외에도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나누기 위한 노력도 이어오고 있다. 최근에는 지난해 말까지 회사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에게 월 200만원 한도 내에서 임대료의 30%를 감면해주는 ‘착한 임대료 운동’을 진행한 바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