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출 '5조시대' 안착한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플랜트 등 사업다각화 속도

2017년 대표이사 선임…그해 처음으로 연매출 5조 돌파
리스크 및 재무관리 능력 뛰어난 '재무통'으로 평가
하 사장 "새로운 유형의 사업 진출하며 영역 넓힐 것"

좋은 경영이란 무엇일까? 여러 답이 있겠지만, '최고 수준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 이상의 답은 드물다 싶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가 그렇다. 2017년 2월 롯데건설 대표이사에 선임된 뒤 처음으로 연매출 5조원을 달성한 이래 매년 비슷한 수준의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작년에도 최대 실적을 기록한 2018년과 비슷한 매출과 영업이익을 올렸다. 하 사장은 올해도 국내 주택사업과 플랜트, 복합개발, 해외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성장을 이어갈 방침이다.

하 사장은 서울 성북구 용문고등학교와 단국대학교 회계학과를 졸업하고 고려대학교 대학원에서 회계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1983년 롯데칠성음료에 입사한 뒤 1991년 롯데그룹 기획조정실을 거쳐, 2001년 롯데건설 경리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2009년 롯데건설 경영지원실장, 2013년 롯데건설 주택사업본부장 및 경영지원본부장, 2014년 롯데건설 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2017년 부사장 직함으로 대표이사를 맡았으며 2018년 사장으로 승진했다.

40여년을 롯데에 몸담은 하 사장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두터운 신임을 받는 대표적인 CEO로도 꼽힌다. 그는 리스크 및 재무관리 능력이 뛰어난 그룹내 '재무통'이며, 롯데건설의 숙원사업이었던 국내 최고층 건물 롯데월드타워 완공에도 기여했다.

하 사장은 주택사업본부장의 경험을 살려 롯데건설의 주택사업 활성화도 이끌었다. 하 사장이 대표에 선임된 직후 롯데건설은 대치2지구, 잠실 미성·크로바, 신반포13차, 신반포14차, 방배14구역 등 굵직한 사업들을 수주했다. 잠실 미성·크로바 수주전의 경우 하 사장이 총회에 직접 참석해 조합원과 소통하며 시공권을 확보했다. 2019년에는 하이엔드 주거 브랜드 '르엘'을 출시했다.

다만 주택사업을 포함한 건축부문으로 매출 비중이 편중된 것은 하 사장이 풀어야 할 숙제다. 작년 기준 롯데건설의 국내 건축 매출은 75.65%를 차지했다. 국내 토목은 7.78%, 플랜트는 11.14%, 자체공사는 1.80%, 기타는 1.28%다. 해외사업의 경우 건축 0.98% 토목 0.32%, 플랜트 1.05%로 저조하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사장(오른쪽 네 번째)은 지난 1월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미래에셋증권과 부동산 개발사업을 위한 MOU를 맺었다. <사진제공=롯데건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사장(오른쪽 네 번째)은 지난 1월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미래에셋증권과 부동산 개발사업을 위한 MOU를 맺었다. <사진제공=롯데건설>

하 사장은 롯데건설을 지속성장하는 기업으로 만들기 위해 사업영역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다. 복합개발사업 수주역량을 확보하고 금융모델 발굴, 우량자산 투자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또 자산운영사업, 실버주택사업, 물류센터, 친환경사업으로도 영역을 넓혀 수익구조를 다변화할 방침이다. 이 밖에 플랜트와 해외부문에도 사업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하 사장은 "해외사업을 지속 확대하고 신시장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플랜트 부문에서도 기존 시공경험을 바탕으로 설계·구매·시공 각 영역별로 조직·인력·시스템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수행역량을 강화하고, 이러한 수행경험을 통해 플랜트 외주대형사업, 해외사업 등 신규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기존 주택사업 이외에도 복합개발, 물류센터 등 새로운 유형의 사업에 진출하며 사업영역을 넓혀야 한다"며 "국가별, 공종별로 우선 추진사항과 점진적 확대사항을 선별해 최적화 전략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